기사최종편집일 2024-05-31 05:10
연예

'수익 100배' 아이키 "♥남편에 고급 세단 사줬다…부부생활 너무 만족" (인력사무소)

기사입력 2024.05.16 11:20 / 기사수정 2024.05.16 14:01



(엑스포츠뉴스 박서영 기자) 댄서 아이키가 남편에 대한 애정을 드러낸다. 

16일 티캐스트 E채널 '다해준다 인력사무소'에서는 정규직 직원이 된 송해나의 회사 후배 아이키가 행사 특화 일꾼으로 등장한다.

등장과 함께 화려한 무반주 댄스를 선보인 아이키는 같은 회사 선배 송해나와 다소 어색한 관계를 들켜버리고 마는데. 데프콘은 "두 사람 같은 회사인 것으로 아는데 누가 봐도 안 친한 사이"라며 집중 조사에 들어간다.

송해나는 "서먹한 건 아니다. 자주 만날 수 있는 기회가 없다 보니..."라며 말끝을 흐렸고 아이키는 "맞다 그리고 또 회사 대선배님이시다"라며 존경과 어려움을 함께 표한다.



두 사람의 미묘한 감정을 읽은 데프콘은 "해나가 회사 13년 선배이긴 하지만 지금 회사 수입 월드 클래스는 아이키라고 들었다. 아이키는 은행 광고 찍었다고 들었다"라며 두 사람 사이에 묘한 긴장감을 형성한다.

간략한 소개를 끝내고 일자리로 이동하기 위해 차량에 탑승한 네 사람. 아이키의 인력서를 살펴보던 이용진은 "지금 결혼 12년 차, 12살 딸을 둔 엄마다"라며 아이키의 결혼 생활에 대해 질문한다.

아이키는 "결혼생활(부부생활)에 너무 만족한다. 신랑이 없었으면 지금의 아이키가 없다고 느낄 정도"라며 남편을 향한 칭찬을 아끼지 않는다.

유부남 이용진 역시 고개를 끄덕이며 아이키의 이야기에 공감한다. 덧붙여 아이키는 "남편이 제적인 능력치가 좋다. 계산도 잘하고 인생 미래 계획에 대한 공부도 많이 한다"라며 "직장 생활도 재택으로 하고 있어서 아이 서포트도 잘 해준다"라고 답해 송해나의 부러움을 한 몸에 받는다.

고생하는 남편을 위해 국산 고급 세단을 뽑아줬다고 밝힌 아이키. 그녀는 "그냥 통장을 아예 남편에게 맡긴다. 전액 다 남편이 재정을 알아서 할 수 있게 넘긴다"라고 밝혀 모두의 감탄을 자아낸다.

행사 최적화, 글로벌 댄서 아이키의 일일 알바 도전기는 16일 오후 11시 30분 '다해준다 인력사무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 = 티캐스트 E채널

박서영 기자 dosanban@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