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6 17:14
스포츠

"롯데 팬이 많았는데, 힘 났다"…고향에서 펄펄, LG 손주영 호투 비결은? [현장 인터뷰]

기사입력 2024.05.12 06:48 / 기사수정 2024.05.12 06:48

손주영은 11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 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주말 3연전 두 번째 경기에서 선발 등판. 6이닝 무실점으로 활약해 승리의 발판을 만들었다. 사직, 박정현 기자
손주영은 11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 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주말 3연전 두 번째 경기에서 선발 등판. 6이닝 무실점으로 활약해 승리의 발판을 만들었다. 사직, 박정현 기자


(엑스포츠뉴스 사직, 박정현 기자) "롯데 자이언츠가 고향 팀이다. 롯데 팬들이 많았는데... 힘이 나더라"

손주영은 11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 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주말 3연전 두 번째 경기에서 선발 등판했다. 이날 최종 성적 6이닝 4피안타 7탈삼진 1볼넷 무실점을 기록. 팀의 2-1 짜릿한 한 점 차 승리에 힘을 보탰다.

경기 초반부터 손주영의 뛰어난 투구가 이어졌다. 주자를 내보냈지만, 후속타자들을 잘 막아내며 실점하지 않고 이닝을 끌어왔다. 

 손주영은 11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 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주말 3연전 두 번째 경기에서 선발 등판. 6이닝 무실점으로 활약해 승리의 발판을 만들었다. 엑스포츠뉴스 DB
손주영은 11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 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주말 3연전 두 번째 경기에서 선발 등판. 6이닝 무실점으로 활약해 승리의 발판을 만들었다. 엑스포츠뉴스 DB


위기의 시작은 2회말. 선두타자 정훈에게 2루타를 맞아 득점권에 주자를 내보냈지만, 실점하지 않았다. 3회말에는 이학주와 윤동희에게 연속 안타를 허용해 무사 1,2루에 처했지만, 완벽한 투구로 위기를 탈출했다.

그리고 마지막 6회말 손주영은 팀 동료 문성주의 호수비 덕에 실점 없이 이닝을 마무리했다. 1사 1루에서 전준우의 잘 맞은 타구가 나왔지만, 좌익수 문성주가 껑충 뛰어올라 포구했다. 이후 문성주는 재빠르게 중계플레이를 했고, 귀루하던 1루주자 빅터 레이예스를 잡아 병살 플레이를 만들었다.

 손주영은 11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 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주말 3연전 두 번째 경기에서 선발 등판. 6이닝 무실점으로 활약해 승리의 발판을 만들었다. 엑스포츠뉴스 DB
손주영은 11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 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주말 3연전 두 번째 경기에서 선발 등판. 6이닝 무실점으로 활약해 승리의 발판을 만들었다. 엑스포츠뉴스 DB


경기 뒤 만난 손주영은 경기 뒤 "(박)동원이 형 사인을 믿고 던졌는데 결과가 정말 좋았다"라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

이날 사직구장은 2만 2758석이 완판돼 시즌 세 번째 만원 관중에 성공했다. 주말 3연전이 동백시리즈로 치러졌고, 동시에 이날 경기 입장객 전원에게 유니폼을 증정하는 등 다채로운 이벤트가 있었기에 많은 관중이 사직구장을 방문했다.

손주영은 LG 소속으로 원정 경기에 나섰지만, 상대 팬 기세에 오히려 힘을 얻었다. 고향 팀 롯데 팬들의 응원 때문이었다. 그는 "롯데가 고향 팀이다. 롯데 팬들이 정말 많으셨는데, 오히려 힘이 좀 났다. 그래서 에너지가 더 많았다. 프로 첫 사직구장 등판이었다"라며 대답했다. 울산대현초-개성중-경남고 출신 손주영은 고향 팬들 앞에서 이름 석 자를 확실하게 알렸다.

 손주영은 11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 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주말 3연전 두 번째 경기에서 선발 등판. 6이닝 무실점으로 활약해 승리의 발판을 만들었다. 엑스포츠뉴스 DB
손주영은 11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 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주말 3연전 두 번째 경기에서 선발 등판. 6이닝 무실점으로 활약해 승리의 발판을 만들었다. 엑스포츠뉴스 DB


5선발로 시즌을 시작한 손주영. 현재까지 만점 활약하며 LG 선발진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올해 성적은 8경기 2승 2패 39이닝 평균자책점 3.23 29탈삼진 WHIP(이닝당 출루허용률) 1.51이다.

손주영은 "감독님이 나를 계속 쓰려고 하신다. 또 기사를 통해서 좋은 말씀으로 자신감을 심어주신다. 원래 2~3경기 정도 못 던지면 퓨처스리그로 가지 않을까 이런 마음때문에 조급해진다. 지금은 그런 것 없이 믿음을 주시니 거기에 보답하고 싶어서 잘 던졌다"라고 얘기했다.

 손주영은 11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 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주말 3연전 두 번째 경기에서 선발 등판. 6이닝 무실점으로 활약해 승리의 발판을 만들었다. 엑스포츠뉴스 DB
손주영은 11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 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주말 3연전 두 번째 경기에서 선발 등판. 6이닝 무실점으로 활약해 승리의 발판을 만들었다. 엑스포츠뉴스 DB


수훈선수 인터뷰에서 손주영은 좋은 성적을 내도록 도와주고 있는 많은 사람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그는 "꼭 기사에 넣어주셨으면 한다. 내가 매일 치료 등 트레이닝 파트 도움을 받는다. '손이 많이 가지만, 네가 건강하게 던진다면 언제든지 (치료) 해주겠다'라고 말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 결과가 안 좋아 어떻게 투구수를 늘려갈지도 전력분석과 얘기했다. 감독님도 '동원이 형 사인 믿고 던져라'라고 하셔서 거의 고개를 안 흔들고 있다. 이전에는 내가 고개를 흔들다가 맞고 그랬었다. 동원이 형이 더 베테랑이니..."라고 말했다.

끝으로 손주영은 이날 8회말 1사 후 등판해 아웃카운트 5개를 잡으며 승리를 지켜준 유영찬과 7회 마운드에 올라 홀드를 기록한 김진성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손주영은 "(김)진성 선배님이 좋은 기운을 주셨다. 오늘 그 기운을 받았는데, 무실점해서 신기했다"라며 "(유영찬 형은) 오늘 잘 막아줘서 고맙다. 바로 옆 방인데 맛있는 것 한 번 사야겠다"라고 환하게 웃었다.

사진=사직, 박정현 기자 / 엑스포츠뉴스 DB

박정현 기자 pjh60800@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