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8 10:07
게임

펄어비스, 1분기 흑자전환... 2분기 신작 테스트+차기작 본격 시연 돌입

기사입력 2024.05.10 08:41



(엑스포츠뉴스 임재형 기자) 펄어비스가 2024년 1분기 글로벌 매출에 힘입어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펄어비스는 2분기 '이브' IP(지식재산권)를 활용한 신작 테스트에 더해 차기작 '붉은사막'의 유저 시연으로 분위기를 이어갈 계획이다.

10일 펄어비스는 2024년 1분기 매출 854억 원, 영업이익 6억 원, 당기순이익 128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 영업이익은 각각 0.5%, 45.5% 감소했으나, 당기순이익은 36.2% 증가했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전분기 대비 모두 흑자 전환했다.

서비스 10주년을 맞이하는 '검은사막'은 그동안 쌓아온 서비스 역량을 토대로 꾸준한 성과를 이끌어 냈다. 매출을 지역별로 살펴보면 해외 매출 비중은 82%를 차지했다.

2024년 1분기 검은사막은 ‘길드 리그’, ‘장미 전쟁’ 프리시즌 등의 PVP 콘텐츠를 통해 유저들의 성장 니즈를 자극하며, MMORPG 본연의 재미를 이끌어 냈다. '이브'는 온라인 기반의 FPS ‘이브 뱅가드’를 지속적으로 테스트하며 코어 유저를 중심으로 리텐션을 확인했다. GDC 2024에도 참석해 블록체인 기반 프로젝트 ‘Project Awakening’을 공식적으로 발표하며 대규모 테스트 소식을 알렸다.

펄어비스는 2분기 검은사막 ‘아침의 나라: 서울’ 등 신규 콘텐츠 공개와 함께 이브 IP를 활용한 신작 테스트를 계획하고 있다. 차기작 ‘붉은사막’은 게임스컴 등 다양한 행사에 참가해 유저들이 게임을 체험하고 기대감을 높일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

조석우 펄어비스 CFO는 “2024년은 검은사막과 이브의 지속적인 변화를 통해 성과를 이어가겠다”며 “이와 동시에 신규 IP들의 성공적인 출시를 위한 마케팅도 본격적으로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 DB

임재형 기자 lisc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