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0 00:02
연예

뉴진스 멤버들=하이브 연습생이었는데…선 긋는 민희진에 '의문' [엑's 이슈]

기사입력 2024.04.23 21:06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뉴진스 엄마'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뉴진스와 하이브 사이 선을 긋는 가운데, 의문이 깊어지고 있다. 

하이브는 22일, 뉴진스 소속사 어도어 경영진에 대한 감사에 들어갔다고 알렸다. 어도어는 2021년 설립된 하이브 레이블로, SM 출신 민희진이 대표직을 맡고 있다. 민희진은 지난 2019년 하이브로 이직했으며, 2021년 어도어 대표이사가 된 후 2022년 뉴진스를 론칭했다. 

뉴진스는 데뷔 후 탄탄대로를 걸었고, 현재 4세대 대표 걸그룹으로 꼽힌다.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팬들의 마음도 사로잡았다. 그런데 이러한 성장세 속, 민희진을 비롯한 어도어 경영진이 경영권 탈취를 시도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민희진 측은 '아일릿의 뉴진스 카피'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자, 해임 절차를 통보 받았다고 반박에 나섰다. 더불어 아일릿을 '뉴진스 아류'라고 표현하면서 "아일릿은 연예 활동의 모든 영역에서 뉴진스를 카피하고 있다", "소속 아티스트인 뉴진스의 문화적 성과를 지키기 위한 정당한 항의가 어떻게 어도어의 이익을 해하는 일이 될 수 있다는 것이냐"는 목소리를 냈다. 

뉴진스의 콘셉트 등은 뉴진스의 고유한 것이자, 민희진이 만든 것이며, 아일릿이 이를 카피했다는 주장. 그러나 이러한 민희진 측의 이야기는 공감받지 못하고 있다. 



여기에 더해 뉴진스 멤버들이 대부분 하이브의 기존 연습생 출신이라는 점도 주목받고 있다. 일부 멤버들은 기존 하이브(쏘스뮤직) 연습생, 일부 멤버는 민희진이 직접 발탁한 연습생이었다고. 

특히 민지의 경우 지난 2019년 빅히트뮤직, 쏘스뮤직의 글로벌 오디션 포스터에도 등장한다. 이미 하이브 연습생이었다는 증거이기도 하다. 이처럼 어도어와 민희진은 하이브의 지원 하에 뉴진스를 꾸렸다. 이에 아일릿을 '아류'라 부르고, 하이브와 선을 긋는 민희진 측의 입장이 의문을 안기고 있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하이브, 어도어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