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9 18:02
연예

유재석, 매운맛 돌직구 "'런닝맨' 다음 달에 어떻게 될지..." [종합]

기사입력 2024.04.21 19:07



(엑스포츠뉴스 오수정 기자) '런닝맨'에서 유재석이 매운맛 입담을 보여줬다. 

21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에서는 '제2회 풋살 런닝컵'이 개최됐다. 



이날 제작진은 유재석과 김종국에게 '제 2회 풋살 런닝컵' 개최 소식을 전했고, 유재석은 "빨리 왔다. 즘 같은 시대에 '반응이 온다' 싶으면 빨리 해야한다. 묵혀두면 안 된다. 다음 달에 우리가 어떻게 될지도 모르는데"라고 시작과 동시에 돌직구를 던져 웃음을 줬다. 

제작진은 "'FC뚝'(유재석 팀)이 지난 경기에서 패배를 했는데, 이번 경기가 리벤지 매치가 될 수도 있겠다"고 했고, 유재석은 "기량 차이가 너무 많이 나는 선수들끼리 시합을 했다. 우리 팀 지석삼(지석진) 형 어떡할거냐. 그리고 (김종국 팀의) 송지효가 의외의 에이스였다"고 평가했다. 

김종국은 "다 제가 지시한 것"이라고 여유를 부렸고, 이런 김종국의 모습에 유재석은 "이번에는 꼭 승리를 하겠다"고 굳은 의지를 드러냈다. 그리고 이번 '제2회 풋살 런닝컵'을 위해 황희찬 선수와 이정효 감독이 축전을 보내와 눈길을 끌기도 했다. 



유재석은 새로운 선수로 남녀 1명씩 영입할 수 있었고, 김종국은 남자 1명을 새롭게 영입해야했다. 유재석은 "생각해 놓은 사람이 있다"면서 과거 '유퀴즈'를 통해 인연을 쌓고, 현재 '골때녀'에서 활약하고 있는 배혜지 기상캐스터를 언급했다. 

유재석은 배혜지에게 전화를 걸었고, 배혜지는 마침 축구 연습을 가는 길이라고 했다. 배혜지는 "일주일에 4번 이상 축구 연습을 한다"고 했고, 'FC뚝' 선수들은 만족했다. 유재석은 "우리는 오늘 바로 우승컵에 도전한다"고 설득했고, 배혜지는 "우승컵 들어올리는게 꿈"이라면서 흔쾌히 함께하겠다고 했다. 

그리고 유재석은 다른 새 멤버로 서은광을 언급했다. 서은광이라는 이름을 듣자마자 'FC뚝' 조나단은 "축구 실력 대박이다. 제 눈으로 직접 봤다. 몸도 좋고, 말빨도 좋다. 멘탈도 강하다. 그리고 연예계에서 '축구 잘한다' 하면 꼭 만날 수밖에 없는 사람"이라고 했다. 

하하 역시도 "이기광, 윤두준과 함께 축구 실력 TOP3"라고 만족했다. 서은광은 완벽한 복장을 갖추고 'FC뚝'에 합류했다. 복장부터 합격점이었던 서은광은 "윤두준, 이기광과 함께 축구 TOP3가 맞다. 요즘 폼이 많이 올라왔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서은광은 "종국이 형이 생각보다 축구 못한다는 소문을 들었다. 되게 잘 하실 것 같은데"라고 말했고, 유재석과 지석진은 "축구를 사랑하는 마음에 비해서는 실력이 좀 아쉽다"고 상대팀 감독인 김종국의 뒷담화(?)로 웃음을 줬다. 

사진= SBS 방송화면

오수정 기자 nara777@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