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24 03:01
연예

11기 순자, 13기 광수 '특급 칭찬'…"한마디로 정의할 수 없어" (나솔사계)[종합]

기사입력 2024.04.12 00:23 / 기사수정 2024.04.12 00:23



(엑스포츠뉴스 김수아 기자) 11기 순자가 13기 광수를 칭찬 감옥에 가뒀다.

11일 방송된 ENA·SBS Plus '나는 SOLO, 그 후 사랑은 계속된다'(이하 '나솔사계')에서는 13기 광수와 11기 순자의 1 대 1 데이트가 공개됐다.

식당에 도착해서 순자는 광수의 자기 소개를 언급하며 "진짜 깜짝 놀랐다"고 소감을 전했다. 광수는 17기 영숙에 빙의해 결혼에 대한 진심을 표현했던 바 있다.

이어 광수는 순자가 본인을 어떻게 평가하는지 궁금해했고, 순자는 "처음에 되게 캐릭터 있으시고, 독특하고 재미있는 분으로 봤다"고 대답했다.



계속해서 순자는 "유머도 있으시고, 인문학적인 지식도 엄청 많으시고, 솔직한 것도 되게 신기했다"고 광수를 칭찬했다.

그는 광수의 "지금은 첫사랑을 통해서 얻었다", "사랑에 미쳐 있고 싶다"라는 발언들이 신선했다고 평가하며 "한마디로 정의할 수 없는 사람이긴 하다"고 광수를 극찬해 스튜디오의 MC들을 놀라게 했다.

순자는 15기 정숙 또한 광수의 생각을 궁금해한다는 것을 알리면서 "그거를 1 대 1로 보기엔 아깝다. 그런 게 있다"고 칭찬을 이어 광수는 빵 터졌다.

그러나 광수는 "세상에 저 같은 사람은 많을 거다"라고 말했고, 순자는 "사람마다 다른 매력이 있겠지만 굉장히 독특하시다. 그 안에서 내가 생각했던 독특함과 다른 독특함이 나와서 눈길이 간다"고 다시 반박했다.



그런가 하면, 순자는 조개구이를 먹던 중 광수에게 치즈를 주며 "이거랑 같이 드세요"라고 추천하더니 "나 이거 또 강요하는 거 아니야? 식사라이팅 아니야?"라고 걱정을 드러냈다.

순자는 '나는 솔로' 11기 방송 중 영철과의 데이트에서 과한 챙김으로 애정을 보여줬던 바 있다.

광수는 순자에게 "식사라이팅에 대해서 신경 쓰고 계세요?"라고 물었고, 순자는 "이게 또 악플을 당할 수 있으니까, 나는 그냥 챙겨주고 싶은데"라고 털아놨다.

순자는 "그게 식사라이팅이 아니었다"고 억울함을 호소하더니 "근데 이제 와서 재밌게 보셨으면 됐죠"라고 쿨한 면모를 드러내기도 했다.

이를 들은 광수는 "반쯤 체념하면서 '그런 게 좋은 거다'하는 거지"라고 순자에게 공감했다.

사진=SBS Plus 방송 화면

김수아 기자 sakim424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