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16 17:48
스포츠

광주의 연패 탈출이냐, 인천의 2연승이냐...'베카vs무고사' 선발 공개 [K리그1 라인업]

기사입력 2024.04.03 18:30 / 기사수정 2024.04.03 18:30



(엑스포츠뉴스 광주, 김환 기자) 연패 탈출을 노리는 광주FC가 베카를 앞세워 승리를 노린다. 2연승에 도전하는 인천 유나이티드의 최전방에는 무고사가 선다.

광주FC와 인천 유나이티드는 3일 오후 7시 30분 광주축구전용구장에서 '2024 하나은행 K리그1' 5라운드를 치른다. 현재 광주는 승점 6으로 리그 4위, 인천은 승점 5로 리그 6위에 위치해 있다. 

경기를 앞두고 광주와 인천이 선발 명단을 공개했다. 광주는 지난 경기에서 돌아온 베카를 최전방에 앞세우고, 인천은 울산HD전 멀티골로 득점 감각을 끌어올린 무고사를 믿는다.

광주는 김경민 골키퍼에게 골문을 맡긴다. 김진호, 포포비치, 김승우, 두현석이 수비라인을 구성한다. 정호연과 박태준이 중원에, 김한길과 문민서가 측면에 선다. 전방에서는 베카와 오후성이 공격을 이끈다.

노희동, 이민기, 안영규, 가브리엘, 이강현, 최경록, 빅톨, 이희균, 하승운은 벤치에서 대기한다.



인천은 이범수 골키퍼가 장갑을 낀다. 김건희, 요니치, 김동민이 수비를 맡는다. 정동윤, 이명주, 음포쿠, 홍시우를 중원에 배치했다. 무고사와 박승호, 김성준이 광주의 골문을 노린다.

민성준, 김연수, 권한진, 최우진, 민경현, 문지환, 김도혁, 제르소, 그리고 천성훈은 벤치에서 시작한다.

광주가 2연패에 빠진 상황에서 지난 라운드 대전하나시티즌에 시즌 첫 승리를 거두며 분위기를 끌어올린 인천을 만난다. 인천 역시 빠른 역습이 특기이기 때문에 광주가 포항전, 대구전과 같은 실수를 반복한다면 승리를 장담하기 힘들다.




광주는 지난해 3월의 기억을 되살려야 한다. 지난 시즌 돌풍의 팀이었던 광주는 개막전이었던 수원 삼성전에서 승리했으나 서울과 전북 현대에 잇달아 패배하며 연패에 빠졌었다. 그리고 다음 경기가 바로 홈에서 열리는 인천전이었다.

인천은 울산HD전 무승부로 시동을 걸었다. 디펜딩 챔피언 울산과 원정에서 3-3으로 비기며 앞서 두 경기에서 터지지 않았던 화력을 폭발시켰다. 공격의 핵심 무고사가 멀티골을 터트린 것도 고무적이었다.

기세를 끌어올린 인천은 광주 원정에서 2연승에 도전한다. 인천은 지난 시즌 막바지 광주 원정을 떠나 2-0 쾌승을 거둔 적이 있다. 직전 원정의 좋은 기억을 되살려 승리를 노리겠다는 인천이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김환 기자 hwankim1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