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20 13:47
연예

박신양 "배우 데뷔? 김혜수 전화 한 통 덕분에" (4인용식탁)[종합]

기사입력 2024.04.01 21:46 / 기사수정 2024.04.01 21:46



(엑스포츠뉴스 박세현 기자) 박신양이 김혜수 덕분에 배우 데뷔를 하게됐다고 밝혔다.

1일 방송된 채널A '절친 토큐멘터리 4인용 식탁'에는 배우에서 화가로 변신한 박신양이 작업실에 개그맨 이진호, 그룹 젝스키스 출신 배우 장수원, 아나운서 조수빈, 미술사학자 안현배를 초대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신양은 러시아 유학을 마친 후 드라마에 출연하게된 일화를 전했다. 박신양은 대학 후배 김혜수 덕분에 데뷔를 하게됐다고 밝혔다. 

박신양은 "자고 있는데 전화가 와서 받았는데 학교 후배 김혜수였다. 전화로 김혜수가 '선배님 TV 출연도 하시냐'라고 물었고, 잠결에 하겠다고 답했다. 그렇게 기회를 잡아 오디션을 보러갔다"라며 "그렇게 드라마 '사과꽃 향기'로 데뷔를 했고 지금까지 오게됐다"라고 밝혔다. 



박신양은 드라마 '파리의 연인' 명장면의 비하인드를 밝히기도. 

박신양은 '파리의 연인' 중 '애기야 가자'라는 명대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에 "그 대사는 정말 난감했다. '이런 얘길 하는 사람이 정말 있나?'생각했다"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또 박신양은 '파리의 연인'의 명장면인 유리상자의 '사랑해도 될까요'를 부르는 장면에 대해 "그때 대본에 '한기주, 피아노를 치면서 노래한다(선곡은 알아서 해주세요)'라고 써 있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래서 노래 추천을 받았는데 유리상자 노래가 공통적으로 있었다. 유리상자 노래를 한기주가 불러도 될까 싶었는데 사람들이 다 이 노래를 하라고 하더라. 엘튼 존의 공연을 보면서 저렇게 노래를 해야겠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사진=채널A 절친 토큐멘터리 4인용 식탁

박세현 기자 shinesh830@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