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24 15:44
연예

양재진, '파묘' 옥에 티 지적 "간 빼먹는 귀신인데 췌장 찔러" (재진씨네21)

기사입력 2024.03.27 17:27 / 기사수정 2024.03.27 17:27



(엑스포츠뉴스 정민경 기자)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겸 방송인 양재진이 영화 '파묘' 속 오류를 언급했다.

26일 유튜브 채널 '재진씨네21 by섭씨쉽도'에는 '걱정되는 환자(?)가 많았던 정신과 의사의 파묘 리뷰 | 재진씨네21'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정신과 의사도 무속신앙을 믿냐"라는 질문에 양재진은 "정신과 의사 중 종교 가진 사람도 많다. 별개의 영역이다"라고 답했다.

그는 "종교를 믿는 분들은 과학의 끝이 종교와 닿아 있다고 말한다"라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과학적으로는 설명이 안 되고, 도저히 인간으로서는 한계에 부딪히는 상황에 갔을 때 '뭔가 있나 보다'라는 생각들을 한다고 한다"라고 말했다.



이날 양재진은 '파묘' 속 오니의 실수를 지적하기도 했다.

그는 "간은 오른쪽에 있는데, 왼쪽을 찔렀다. 다 췌장 찌른 거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콘셉트가 간 빼먹는 귀신인데, 왜 왼쪽을 찔렀나 싶었다"라며 의아해했다.

이에 제작진은 "오니가 너무 오래 자서 췌장 찌른 거 아니냐"라고 반응해 웃음을 자아냈다.

양재진은 "이 영화에서 제일 좋았던 게, 최민식과 유해진이 차 타고 가면서 티키타카 하는 거다"라며 "연기라는 티가 하나도 안 나더라"라며 감탄했다.

이어 "김고은이 하는 대살굿 장면이 음향이랑 섞여서 되게 신나고 좋았다"라고 칭찬했다.

사진=재진씨네21 by섭씨쉽도

정민경 기자 sbeu300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