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3 10:30
연예

'천만 감독' 김성수 "'파묘', 새로운 맛…기존 韓 영화와 달라" 아낌없는 칭찬

기사입력 2024.03.07 15:38 / 기사수정 2024.03.07 15:38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영화 '파묘'가 6일 장재현 감독과 '서울의 봄'을 연출한 김성수 감독이 함께하는 '파묘의 봄' GV(관객과의 대화)를 진행했다.

'파묘'는 거액의 돈을 받고 수상한 묘를 이장한 풍수사와 장의사, 무속인들에게 벌어지는 기이한 사건을 담은 오컬트 미스터리 영화다.

지난 6일 CGV 영등포에서 진행된 '파묘' GV에는 장재현 감독과 김성수 감독이 함께했다.

'파묘의 봄' GV 시작과 함께 장재현 감독은 "'파묘의 봄'에 참석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는 말로 관객들을 맞이했다. 



먼저 김성수 감독은 "장재현 감독은 보이는 것을 찍으면서 그 기운까지도 담아낸다. 이번에도 본인이 표현하고 싶은 것을 자기만의 방식으로 정확히 표현했다"라며 '파묘'가 선사하는 몰입감과 장재현 감독의 탁월한 연출에 대한 만족감을 전했다. 

이어 김성수 감독은 "대단한 작품이 나올 거라고 생각했는데 영화를 보고 '그게 됐구나'라고 생각했다. 장 감독의 영화는 색다른 맛이 있고 기존 한국영화들과는 다른 새로운 것을 보여준다"라는 호평을 덧붙였다. 

이번 GV는 관객들의 적극적인 질문은 물론 '파묘'를 통해 장재현 감독이 전하는 메시지와 김성수 감독의 다양한 시각을 엿볼 수 있는 의미 있는 시간으로 채워졌다.

"이야기 전개에 따라 달라지는 독창적인 조명이 궁금했다"라는 김성수 감독의 질문에 장재현 감독은 "오행인 물, 불, 나무, 쇠, 흙을 모두 담고 싶었다. 전반부에는 흙과 물 등을 담았고, 후반부에는 불을 찍어야겠다고 생각했는데, 추위에 약한 돼지를 위해 켜 놓은 불이 공교롭게도 조명 역할을 해줬다"며 관객들의 흥미를 자아내는 에피소드를 전했다. 



또 봉길(이도현 분)과 화림(김고은)의 관계성을 의도한 것이냐고 묻는 주성철 편집장의 질문에 장재현 감독은 "반은 맞고 반은 얻어 걸린 것 같다. 젊은 연출팀과 이야기를 많이 나누며 두 사람의 관계성을 완성했다. 저 역시 이러한 텐션을 좋아하기 때문에 샷 바이 샷으로 신경 썼다"고 전하며 현장의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마지막으로 장재현 감독은 "영화 얘기를 하면서 이렇게 좋아해 주시는 분들과 밤새도록 얘기하고 싶다. 다음에 또 오셔서 질문도 많이 해주시면 감사하겠다"는 인사를 전하며 '파묘의 봄' GV를 마쳤다.

'파묘'는 전국 극장에서 상영 중이다.

사진 = 쇼박스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