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24 19:15
연예

하연주, 임신 카드 먹혔나?…양혜진, 대면 제안 "만나야 할 것 같아" (피도 눈물도 없이)[종합]

기사입력 2024.02.16 20:51 / 기사수정 2024.02.16 20:51



(엑스포츠뉴스 이효반 기자) 양혜진이 하연주에게 만남을 제안했다.

16일 방송된 KBS 2TV '피도 눈물도 없이'에서는 윤이철(정찬 분)과 배도은(하연주)이 대화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배도은은 윤이철에게 "정말? 정말 들어와 살라셔? 말은 꺼내놓고 '설마' 하고 기대는 안 했는데. 어머님이 드디어 나 인정하시는 건가?"라고 말하며 기쁨을 드러냈다.



이에 윤이철은 "말했잖아, 우리 엄마는 핏줄이면 무조건 백기 든다고. 그러니까 우리 도은이 꼭 건강한 아이 낳자"라며 배도은과 즐거운 시간을 만끽했다.

배도은은 "근데 나 마음이 너무 무겁다"며 "막상 들어가 산다니까 괜히 내가 이사장님 쫓아낸 것 같고, 죄송한 마음 들어서 언젠가 이사장님께 꼭 사죄드리고 싶어"라고 토로했다.

그러자 윤이철은 "시간이 흐르면 그런 기회가 오겠지. 걱정하지 마. 벌은 내가 다 받을게"라고 그를 위로했다.



한편, 앞서 이혜원(이소연)에게 임단웅(이찬욱)이 건넸던 녹음기는 오수향(양혜진)에게로 향했다. 이혜원은 미투 사건 해결을 위해 "길을 잘못 들어서면 이제라도 돌아가면 된다"고 설득, 끝내 임단웅에게서 녹음기를 건네받았다. 해당 기기에는 임단웅을 조종한 여자의 목소리가 담겼다.

오수향은 녹음기를 들고 '어차피 구정물은 뒤집어썼고, 사람들은 진실이 뭔지 아무 관심이 없어. 그보다 중요한 걸 얻어내야 해. 우리 지창이를 위해서'라고 생각하며 배도은에게 전화 걸었다.

그때 배도은 "거봐, 내 임신 카드가 제대로 먹혔지? 결국 내가 YJ 가에 들어가는 거야. 이혜원, 이제 언니 너만 빠져주면 돼"라며 자축하고 있었다.

그러다 그는 "나 오수향이에요. 우리 좀 만나야 할 것 같은데?"라는 오수향의 전화에 당황, "글쎄요. 우리가 볼일이 있을까요?"라고 응수했다.

이에 오수향은 "내가 뭘 좀 받았는데, 임단웅 작가한테"라고 차분히 답해 이혜원을 더욱 긴장하게 했다.

사진= KBS 2TV '피도 눈물도 없이' 화면 캡처

이효반 기자 khalf072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