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24 18:18
연예

곽튜브 "해외 식당만 가보고 국내 맛집 몰라…무조건 배달" (전현무계획)

기사입력 2024.02.16 10:21

이슬 기자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여행 유튜버 곽튜브가 국내 맛집은 많이 가보지 않았다고 밝혔다.

16일 오전 MBN '전현무계획' 즉흥 미니 제작발표회 영상이 공개됐다.

'전현무계획'은 전현무와 곽튜브가 '검색 No! 핫플 No!'를 외치며, 오로지 그 지역을 잘 아는 현지 주민 생생한 정보로 지역 맛집 탐방에 나서는 길바닥 먹큐멘터리로, 오늘(16일) 오후 9시 10분 첫 방송된다.

이날 곽튜브는 "무계획으로 남의 집 쳐들어가서 밥 같이 먹고 그런 프로그램"이라며 '전현무계획'을 소개했다.

이어 "굉장히 하고 싶었다. 해외 식당만 많이 가보고 국내 맛집은 생각보다 많이 안 가봤다. 무조건 배달이다. 심지어 이 동네에 1년 살았는데 맛집을 진짜 모른다"라며 열정을 드러냈다.

곽튜브는 타 방송국에 유사한 프로그램을 제안하기도 했다고. 곽튜브는 "곽튜브로 국내는 조금 그렇고 해외로 가자고 해서 해외로 갔다"라고 떠올렸다.

전현무는 "하긴 곽튜브랑 하면 해외를 다녀야 된다. 내 맘대로 내일 바로 케냐 이런 데 가도 된다. 우리는 그냥 가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MBN

이슬 기자 dew89428@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