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6 20:49
연예

'이상화♥' 강남 母, 아들 내쫓더니…"며느리랑 둘이 살 것" 선언 (강나미)

기사입력 2024.02.12 20:10 / 기사수정 2024.02.12 20:10



(엑스포츠뉴스 김수아 기자) 방송인 강남이 엄마로부터 황당한 새해 덕담(?)을 들었다.

12일 유튜브 채널 '동네친구 강나미 [Kangnami]'에는 '강나미 어머니가 야쿠자랑 기싸움했던 썰ㄷㄷ;; 설맞이 만두 빚다 추억여행 했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다.

이날 강남은 명절을 맞아 엄마와 함께 만두를 빚었다. 그러던 중 강남의 엄마는 "강남이를 너무 힘들게 키웠잖아요"라고 말을 시작했다.

엄마는 "강남이가 장가를 가니까 너무 좋았다. 며느리도 너무 착하고 이제부터 내 인생에 꽃이 폈다고 생각했더니, 웬걸 여기로 들어오더니 뒷일을 내가 다 봐준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들은 강남이 "상화 씨도 엄마를 좋아하고 하니까"라고 변명하자 엄마는 "그러면 너 혼자 이사 가. 나랑 며느리랑 살게"라고 말했다. 그러더니 강남의 엄마는 "며느리랑 같이 사는 건 너무 좋아요"라고 이상화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에 강남은 "이게 무슨 얘기야 지금?"이라고 반응해 웃음을 유발했다. 강남은 "새해에.. 아니 명절에 욕은 많이 듣지만 이런 얘기는 처음이다"라고 당황해 웃음을 더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동네친구 강나미' 영상 캡처

김수아 기자 sakim424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