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5 13:48
게임

카카오게임즈, 지난해 매출 1조 241억 원... 3년 연속 '1조 클럽'

기사입력 2024.02.08 11:14



(엑스포츠뉴스 임재형 기자) 카카오게임즈가 3년 연속 연간 매출액 1조 원을 돌파하면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카카오게임즈는 2024년 글로벌 확장으로 분위기를 유지할 계획이다.

8일 카카오게임즈는 K-IFRS를 적용한 2023년 총 매출 1조 241억 원 영업이익 745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카카오게임즈의 지난해 실적은 '아키에이지 워' '아레스' '에버소울'등 다양한 신작 출시와 기존 라이브 게임의 안정적 성과에 힘입어 3년 연속 매출 '1조 클럽'을 꿰찼다. 다만 전년 동기 대비 매출, 영업이익은 각각 11%, 58% 감소했다.

2023년 4분기 매출, 영업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1%, 57% 증가한 2392억 원, 141억 원을 기록했다. 이번 4분기 호성적은 '오딘' '우마무스메 프리티 더비' '패스 오브 엑자일' 등 라이브 게임에서 진행한 콘텐츠 업데이트 성과와 영업비용 효율화 노력 등이 기여했다.

카카오게임즈는 2024년 라이브 서비스 강화를 비롯해 주요 게임들의 서비스 지역을 확장하고, ‘글로벌’ 시장을 겨냥한 신작 개발에 주력, 지속성장 모멘텀을 확보해 나간다. 라이온하트 스튜디오, 엑스엘게임즈 등 산하 자회사 및 국내외 유수 파트너사들과 함께 PC온라인 및 모바일, 콘솔 등 다양한 플랫폼과 장르 기반의 게임들을 선보이는 데 주력할 계획이다.

먼저 모바일 게임으로 ‘아키에이지 워’ 대만, 일본, 동남아시아 등 9개국, ‘에버소울’ 일본 지역, ‘오딘’ 북미유럽 지역 등 주요 라이브 게임의 해외시장 출시를 비롯해, 크로스플랫폼 MMORPG ‘롬(R.O.M)‘, 로그라이크 캐주얼 ‘Project V(가제)’, 액션 RPG ‘가디스 오더’, 서브컬쳐 육성 시뮬레이션 ‘Project C(가제)’ 등의 신작을 순차 공개할 예정이다.

PC온라인 및 콘솔 게임으로 SRPG ‘로스트 아이돌론스: 위선의 마녀’, 핵앤슬래시 '패스 오브 엑자일2(POE2)', AAA급 대작 ‘아키에이지2’, 웹소설 IP 기반의 액션 RPG ‘검술명가 막내아들(가제)’ 등을 준비 중에 있다. 블록체인 온보딩 프로젝트로는 글로벌 IP 활용 스포츠 시뮬레이션 게임, 캐주얼 육성 게임 등 각기 다른 매력의 콘텐츠들을 선보일 계획이다.

카카오게임즈 관계자는 “올해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환경 속 지속 성장해나갈 수 있도록 ‘효율적인 운영’을 넘어 ‘생산성을 높이는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수준 높은 글로벌 이용자들의 눈높이를 맞출 수 있도록 경쟁력 있는 콘텐츠를 발굴해 중장기적인 모멘텀을 갖춰나가겠다”고 전했다.

사진=카카오게임즈 제공

임재형 기자 lisc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