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3-03 21:58
연예

'영원한 배우로' 故남궁원, 추모 속 영면…子 홍정욱 "아들로 살아서 행복" [종합]

기사입력 2024.02.08 10:35 / 기사수정 2024.02.08 10:35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배우 故남궁원(본명 홍경일)이 오늘(8일) 영면에 들었다.

8일 오전 서울아산병원장례식장에서 전 국회의원 홍정욱을 비롯한 유족과 지인들이 참석한 가운데 고인의 영결식이 엄수됐다.

홍정욱은 추모사를 통해 "부모는 자식을 쏘아 올리는 활이라고 했다. 저희를 아주 높고 넓은 세상으로 힘껏 쏘아 올려 주신 아버지의 아들로 살아온 평생이 자랑스럽고 감사하고 행복했다"고 말했다.



이어 "아버지께 '정권이 바뀌고 선거철이 올 때마다 이런저런 자리와 출마를 종용받았는데 왜 한 번도 안 하셨느냐'고 물은 적이 있다. 아버지께선 '내가 국회의원을 10번을 해도 사람들은 나를 영원히 배우로 기억할 것이다. 한번 배우는 영원한 배우'라고 답하셨다"고 회상했다.

또 "아버지께서 하신 말씀 중 뇌리를 떠나지 않는 것이, '나는 가족을 위해 일생을 바쳤다. 그로써 행복했다'는 것이었다. 그러나 저희에게는 '세상을 위해 큰일을 해야 한다'고 당부하셨다"고 덧붙였다.

홍정욱은 "아버지는 한 번도 국회의원이나 재력가, 건물주로 기억되고 싶지 않으셨던 것 같다. 오로지 동료들로부터 존경받는 영화배우, 자식과 아내에게서 사랑받는 가장으로서의 기억만 남기고 가고 싶으셨던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날 영결식에서는 생전 고인이 출연했던 영화 스틸컷과 시상식 현장 등이 담긴 추모 영상도 전해졌다.

남궁원은 지난 5일 오후 서울아산병원에서 노환으로 숨을 거뒀다. 향년 90세.



유족에 따르면 고인은 수년 전부터 폐암 투병을 하며 건강 상태가 좋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1934년 생인 남궁원은 경기도 양평 출생으로, 1960년대와 1970년대를 아우르며 활발하게 활동해 온 한국의 대표 원로 영화배우다.

1959년 영화 '그 밤이 다시 오면'으로 데뷔한 뒤 서구적인 외모로 주목받으며 '한국의 그레고리 팩'이라는 애칭을 얻기도 했다.

고인의 유지에 따라 장례는 영화인장이 아닌 가족장으로 치러졌으며, 고인은 경기 포천시 광릉추모공원에서 영면에 든다.

사진 = 연합뉴스, 사진공동취재단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