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16 23:46
연예

'스위트홈2' 고민시 "진영, 만난 배우 중 가장 착해…송강과 삼각관계는" [엑's 인터뷰]

기사입력 2023.12.12 11:02 / 기사수정 2023.12.12 11:02



(엑스포츠뉴스 오승현 기자) 배우 고민시가 '스위트홈' 시즌3 속 삼각관계를 귀띔했다.

고민시가 12일 오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스위트홈' 시즌2 인터뷰에서 다양한 이야기를 꺼냈다.

'스위트홈' 시즌2는 욕망이 괴물이 되는 세상 속 그린홈을 떠나 새로운 터전에서 살아남기 위해 각자의 사투를 벌이는 현수(송강 분)와 생존자들, 그리고 또 다른 존재의 등장과 알 수 없는 미스터리한 현상으로 벌어지는 사투를 그린다.

고민시는 헤어진 오빠 은혁(이도현)의 죽음을 믿지 않으며, 자신을 보호하는 의문의 정체를 파헤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은유를 연기했다.

특히 은유는 시즌2부터 현수와 찬영(진영)과 각각 관계성을 쌓는 인물이다.

우선 고민시는 처음 호흡을 맞춘 진영에 대해 "진영 오빠가 실제로 정말 착하다. 지금까지 만난 배우들 중 가장 착하다고 생각이 들 정도로 긍정적인 이야기 뿐이다. 좋은 일이 생길거라고 늘 이야기를 해줬다. 이 오빠는 힘들지가 않은 건가 했다"며 그를 극찬했다.

동공이 풀려있는데도 좋은 일이 생길 거라며 에너지를 줬던 진영에 고민시는 "정말 찬영 캐릭터를 많은 분들이 좋아하시겠다는 이야기를 했었다. 버스 액션을 찍을 때는 스태프와 배우가 다 환호성 질렀다. 이건 진영이기에 찬영이 빛을 발한다는 느낌이 났엇다. 정말 찰떡 캐스팅이었던 거 같다. (진영이) 워낙 거리낌없는 성격이라 되게 잘 맞았다"고 이야기했다.

삼각관계에 대해서도 고민시는 "'스위트홈'에서 찬영과 현수, 은유의 삼각관계성이 보여진 거 같다. 시즌 3에서는 찬영은 은유를 위해 해줄 수 있는 것들이 더 많아지는 부분이 있고, 자기 자신을 어디까지 내려놓는지도 볼 수 있을 거 같다.  현수는 나름대로 세상을 구할 수 있다고 생각하며 또 은유를 위하는 걸 보여준다"라고 밝혔다.



이어 결말에서 결론은 날 거라며 "얽히고 얽힌 관계성을 보시는 것도 재미있을 거 같다"고 덧붙여 시즌3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고민시는 실제 자신이 은유라면 누구를 선택할지에 대해서도 답했다. 그는 "그래도 제 입장에서는 현수를 선택할 거 같다. 은유의 첫사랑이었다"며 "찬영은 은유가 초반에는 자기 사람이라고 생각하지 않던 사람이었다. 찬영이 계속 은유를 쫓아다니는 행동에서 은유도 자신과 같은 포인트를 찬영에게 느낀 거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시즌2에서 찬영이 은유에게 도움을 위해 손을 내밀었을 때 내 영역 안의 사람이다라는 느낌을 준 것이지 이성으로서 찬영을 생각한 건 아니었다"며 앞으로의 관계성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편, '스위트홈' 시즌2는 넷플릭스에 전편이 공개됐다.

사진 = 넷플릭스

오승현 기자 ohsh1113@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