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4 04:13
연예

"한 푼도 안 받아" 김소현♥손준호, '100억대' 고급 자택 비화 (아침)[종합]

기사입력 2023.11.29 05:30



(엑스포츠뉴스 오승현 기자) 뮤지컬배우 부부 김소현과 손준호가 고급 아파트에 거주하게 된 이유를 솔직하게 밝혔다.

28일 유튜브 채널 '재밌는 거 올라온다'에는 '전용 엘리베이터? 국내 최고가 명품 아파트에 사는 김소현 손준호 집들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장성규는 첫 공개하는 손준호와 김소현의 집을 방문하며 설렘을 표했다. 장성규는 "공개를 허락할 줄 몰랐다. 가격만 들어도 놀란다. 한남동의 최고급 아파트다"라고 이야기했다.

또한 장성규는 이들의 집이 100억 원이 넘는 집이라며 "아파트인데 복도가 다 손준호의 것. 이 집만을 위한 단독 엘레베이터가 있다"며 남다른 스케일에 감탄했다.



장성규는 몰래 안방에 침입해 손준호와 김소현을 깨웠다. 김소현은 선글라스를 즉시 착용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장성규는 부부에게 장어 구이 아침을 대접했다. 이어 "집이 너무 좋아 놀랐다. 고급 펜션에 놀러온 거 같다. 누나가 집에서 물려받아 살 수 있었냐"며 금수저 설로 화제가 됐던 김소현의 집안을 언급했다.

이에 김소현은 "이건 이야기 해야 한다. 부모님에게 정말 한 푼도 안 받았다. 너무 운이 좋아 집을 팔 때마다 값이 올랐다"며 두 사람만의 힘으로 마련한 자택임을 강조했다.



손준호는 "처음 신혼집이 3억 5천이었다. 아래층이 식당이라 냄새가 올라왔다"고 첫 집을 회상했다. 그는 "그때 한남동에 마음에 드는 집이 있었다. '여기 누가 살까. 한강 봐' 하며 보던 집이 있었다. 가격 들으니 우리가 살 수 없더라"며 꿈의 집이 있었다고도 밝혔다.

꿈의 집을 잊고 살던 이들 부부에게 어느날 부동산에서 공매가 있다고 연락이 왔다고. 손준호는 "갔는데 우리가 예상한 것 보다 훨씬 저렴한 가격으로 밑에 떨어져있더라"고 꿈의 집을 얻게 된 이유를 전했다.

이어 김소현은 "지금 사는 집 모델하우스가 나왔다고 또 연락이 왔다"고 꿈에 집에 살고 있었음에도 다시 이사하게 된 계기를 전했고 손준호는 "모델하우스 보려면 재산 증명을 해야 한다더라. 그 당시 우리가 살던 집값이 되게 많이 오른 상태이기도 했다. 내 재산으로 넣었더니 (부동산에서) 와 보라고 하더라"고 밝혔다. 

장성규는 "재산이 어느 정도 있는지 확인이 돼야 모델하우스를 볼 수 있는 거냐"며 경악했다. 손준호는 이어 "모델하우스에 갔더니 너무 예뻤다"고 까다로운 증명 후에 보게 된 집을 이야기했다.



손준호는 "그래서 통장도 뭐도 상관 없이 청약을 넣어봤는데 된 거다"라고 덧붙여 장성규를 놀라게 했다.

사진 = 유튜브 채널 '재밌는 거 올라온다'

오승현 기자 ohsh1113@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