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5 06:46
게임

'갈등 조장 이미지 논란' 스튜디오 뿌리 "의도하고 넣은 동작 아니다" [공식입장]

기사입력 2023.11.26 17:03


(엑스포츠뉴스 임재형 기자) 애니메이션 제작사 스튜디오 뿌리가 최근 발생한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스튜디오 뿌리는 남녀간 갈등을 조장하는 이미지가 게임업계의 공식 PV(프로모션 비디오)에 포착된 것에 대해 "동작과 동작 사이에 이어지는 것으로, 의도하고 넣은 동작은 절대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스튜디오 뿌리는 26일 오후 최근 게임업계를 달구고 있는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발표했다. 많은 게임들의 PV를 외주로 제작 중인 스튜디오 뿌리는 공식 제작물에 남녀간 갈등을 조장하는 이미지를 추가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미지는 'ㄷ' 손가락 모양으로, 여초 사이트에서 남성을 비하할때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PV 제작을 담당한 것으로 알려진 애니메이터의 발언도 논란이 됐다. 애니메이터 '댓서'는 X(전 트위터) 계정을 통해 지난해 페미니즘 관련 게시글을 작성한 바 있다. '댓서'는 현재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한 뒤 잠적한 상태다.

스튜디오 뿌리는 먼저 "게임을 즐기는 유저, 우리를 믿고 일을 맡겨준 업체, 이 사태를 지켜보는 많은 분들께 물의를 일으켜서 죄송하다"고 운을 뗐다. 스튜디오 뿌리는 스태프의 발언에 대해 "게임의 방향성과 전혀 관계 없는 발언들로 해당 영상들이 연관되게 한 점 정말 죄송하다. 해당 스태프가 작업한 컷은 리스트업해 각 게임사에 전달드렸다. 후속 조치를 위해 대기 중이다"고 현 상황을 공유했다.

스튜디오 뿌리는 '페미니즘을 표방하는 손동작'이 작업한 영상 곳곳에 들어갔다는 의혹에 대해 "의도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동작-동작 간 이어지는 이미지라서 의도하고 넣은 동작은 절대 아니라고 강조했다. 스튜디오 뿌리는 "논란이 된 스태프는 키 프레임을 작업하는 원화 애니메이터로, 우리가 하는 모든 작업에 참여하지만 동작 하나하나를 컨트롤 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다만 이유를 막론하고 지적해주신 그림들로 불쾌감을 느끼게 한 것에 대해 잘못을 통감하고 있다"고 알렸다.

스튜디오 뿌리는 논란이 된 스태프에 대해 "앞으로의 수정 작업과 더불어, 우리가 작업하는 모든 PV에 참여하도록 하지 않겠다. 현재 작업하고 있는 것도 회수하고 폐기해 재작업하겠다"고 밝혔다. 스튜디오 뿌리는 "개인뿐만 아니라 관리자로서 책임을 다하지 못한 회사의 잘못이 크다. 원청사가 괜찮다면 의혹 있는 모든 장면은 우리가 책임지고 수정하겠다"고 덧붙였다.

스튜디오 뿌리는 입장문을 마무리하면서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스튜디오 뿌리는 "앞으로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한번 더 교육하고, 민폐 끼쳐드리는 일이 없도록 주의하겠다"며 "게임사에서 최선을 다해 제작한 콘텐츠가 우리로 인해 오해를 받는 것이 정말 마음 아프다. 다시 한번 상처받은 모든 분들께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사진=스튜디오 뿌리 제공

임재형 기자 lisc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