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4 21:49
연예

'효심이네' 하준, 父 사고 차량 정리한 고주원과 주먹다짐 '분노'

기사입력 2023.10.28 20:54 / 기사수정 2023.10.28 21:27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효심이네 각자도생' 하준과 고주원이 몸싸움을 벌였다.

28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효심이네 각자도생' 10회에서는 강태호(하준 분)가 강태민(고주원)에게 주먹을 휘두른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태호는 강태민이 아버지가 돌아가신 아버지가 사망 당시 타고 있던 차를 다른 곳으로 옮기는 것을 보고 분노했다. 강태호는 강태민에게 주먹을 휘둘렀고, 강태민은 "내가 이렇게 너한테 맞은 게 억울할 거 같니? 수치스러울 거 같아? 아니. 이 정도는 아무것도 아니야. 네 아버지한테 일 배운다는 명목으로 끌려다니면서 내가 당한 거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야"라며 화를 냈다.



강태민은 "자기 아들은 일찌감치 조기 유학 보내고 나는 자기 수하 만들어서 사사건건 간섭하고 혼내고. 네가 따뜻한 해변에서 서핑하고 있을 때 난 내가 그토록 하고 싶었던 그림 접고 해병대 가서 구르고 제대하자마자 사우디 건설 현장에 보내져 6개월 동안을 모랫바람 속에서 살았어. 거기다 네 아버지 집무실에 매일 불려가 혼나는 게 일이었다. 어떤 날은 손찌검까지 하셨지"라며 밝혔다.

강태호는 "말도 안 돼. 아버지는 그런 분 아닙니다"라며 발끈했고, 강태민은 "네가 어떻게 알아. 1년에 한두 번밖에 못 본 네 아버지를 네가 어떻게 알아. 적어도 작은아버지는 나한테 그런 존재였어. 지독한 냉혈한.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었다. 그렇게 당하는 아들을 보고도 말 한마디도 못 하고 돌아서는 내 아버지가 불쌍해서 그래서 이를 악물고 그 세월을 참았어. 근데 그런 우리한테 또 어떤 트집을 잡으려고 그 차를 가지고 있었던 거야? 네가 찾고 있는 게 뭐니. 어떤 증거를 찾고 싶은 거니"라며 다그쳤다.

강태호는 "증거가 없기를 바랄 뿐입니다"라며 쏘아붙였고, 강태민은 "증거는 없어. 왜? 내 아버지는 선량한 분이니까. 그리고 불쌍한 분이니까. 그러니까 강태호. 여기까지만 해"라며 경고했다.

사진 = KBS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