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3-04 00:22
스포츠

'5-1 대승'에도 쓴소리…황선홍 "다시는 이런 경기 안 봤으면" [AG 일문일답]

기사입력 2023.09.28 00:29 / 기사수정 2023.09.28 11:32



(엑스포츠뉴스 중국 진화, 나승우 기자) 황선홍 아시안게임 대표팀 감독이 키르기스스탄전에 선수단이 집중력 부족을 드러낸 것에 대해 다시 한 번 쓴소리를 전했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아시안게임 대표팀은 27일(한국시간) 중국 진화에 위치한 진화스포츠센터경기장에서 열린 키르기스스탄과의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16강전서 5-1 대승을 거뒀다. 백승호, 정우영의 골로 전반전을 2-1로 마친 대표팀은 후반에만 조영욱, 정우영, 홍현석의 릴레이 골이 터지며 막강 화력을 뽐냈다. 이 승리로 대표팀은 8강에 진출했다. 같은 시간 카타르를 1-0으로 제압한 중국과 한중전을 치르게 됐다.

점수 만큼이나 쉬운 경기는 아니었다. 전반전까지 경기가 어렵게 흘러갔다. 백승호의 페널티킥 골, 1분 뒤 터진 정우영의 추가골로 쉽게 경기를 가져가는 듯 했으나 백승호의 실수로 실점을 기록해 전반전을 2-1로 마쳐 어렵게 풀어갔다. 후반전에도 여러 차례 기회를 살리지 못해 답답한 흐름을 보여주던 대표팀은 정우영과 조영욱, 홍현석의 골이 터지며 한숨 돌릴 수 있었다.

경기 후 황선홍 감독은 "다음 라운드로 가게 돼서 기쁘게 생각한다. 축구는 흐름의 경기라고 생각한다. 우리가 승기를 잡았을 때 상대를 침몰시키지 못하면 상대에게 기회를 제공하게 되고 어려움을 겪는다. 오늘은 그 교훈을 얻은 경기가 아니었나 생각한다. 다음엔 이런 경기 안 했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8강에서 중국과 만나게 된 것에 대해서는 "충분히 예상했던 시나리오다. 많은 관중이나 거친 플레이를 이겨내지 못하면 금메달을 목에 걸 수 없다"고 무조건 이겨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제 세 걸음 남았는데 누구도 우리를 막을 수 없을 거다. 선수들은 한 발 한 발 앞으로 나아갈 것이다. 좋은 경기가 될 거라고 생각한다"고 중국과의 만남을 기대했다.

이강인 교체가 계획된 것이었는지에 대해선 "예정돼 있었던 거다. 승리에 의심의 여지는 없었다"고 밝혔다. 다만 "전반전 끝나고 2번째 골 이후 경기 루즈함이 많았고, 실점 장면 빼고도 공격을 진행 했을 때 뒤로 가는 패스들이 많아서 실수를 줄여아 한다고 생각했다. 경기를 완전히 장악하기 위해서는 볼 소유가 잘 돼야하기 때문에 그 부분에서 보강을 좀 했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첫 실점이 실수에 의해 나온 것에 대해서는 예선에서 너무 쉬운 경기를 했던 것이 독이 됐다고 평가했다.

황선홍 감독은 "조직적으로 갖춰지지 않았을 때 문제가 많았다. 예선에서 역습이나 그런 상황을 많이 맞닥뜨리지 않았다. 그런 상황에 대해 선수들의 인식이 부족했고 심리적으로 쫓기는 상황에서 어려움을 겪었다. 8강 이상으로 가면 그런 일들이 많이 발생할 거다. 심리적으로 흔들리지않는 게 중요하다. 조직적으로 잘 갖춰서 이겨내야 한다"고 밝혔다.

다음은 황선홍 감독 일문일답.

-오늘 경기 어땠나.

"
다음 라운드로 가게 돼서 기쁘게 생각한다. 축구는 흐름의 경기라고 생각한다. 우리가 승기를 잡았을 때 상대를 침몰시키지 못하면 상대에게 기회를 제공하게 되고 어려움을 겪는다. 오늘은 그 교훈을 얻은 경기가 아니었나 생각한다. 다음엔 이런 경기 안 했으면 좋겠다."

-8강 상대가 중국이다. 어떻게 대비할 생각인가.

"충분히 예상했던 시나리오다. 많은 관중이나 거친 플레이를 이겨내지 못하면 금메달을 목에 걸 수 없다. 이제 세 걸음 남았는데 누구도 우리를 막을 수 없을 거다. 선수들은 한 발 한 발 앞으로 나아갈 것이다. 좋은 경기가 될 거라고 생각한다."

-이강인 교체는 계획된 것이었나.

"예정돼 있었던 거다. 어려운 경기였지만 이강인을 뺀다고 승리에 의심의 여지는 없었다."

-하프타임 때 어떤 말을 해줬나.

"전반전 끝나고 2번째 골 이후 경기 루즈함이 많았고, 실점 장면 빼고도 공격을 진행했을 때 뒤로 가는 패스들이 많아서 실수를 줄여아 한다고 생각했다. 경기를 완전히 장악하기 위해서는 볼 소유가 잘 돼야하기 때문에 그 부분에서 보강을 좀 했다." 

-어쨌든 첫 실점이 실수에서 시작됐다. 앞으로 어떻게 보완할 건가.

"조직적으로 갖춰지지 않았을 때 문제가 많았다. 예선에서는 역습이나 그런 상황을 많이 맞닥뜨리지 않았다. 그런 상황에 대한 선수들의 인식이 부족했고 심리적으로 쫓기는 상황에서 어려움을 겪었다. 8강에 가면 그런 일들이 많이 발생할 거다. 심리적으로 흔들리지않는 게 중요하다. 조직적으로 잘 갖춰서 이겨내야 한다."


사진=연합뉴스, 중국 진화, 나승우 기자

나승우 기자 winright95@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