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2 17:11
스포츠

황선홍 감독의 '이강인 차출 긍정론'…"출전 의지 확고, 부상은 15일 걸릴 듯 " [일문일답]

기사입력 2023.07.25 19:15



(엑스포츠뉴스 파주, 나승우 기자) 황선홍 아시안게임 대표팀 감독이 최종 명단에서 제외된 이상민(성남FC), 대표팀 합류 여부가 아직 불투명한 이강인(PSG)과 관련된 사항이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지 밝혔다.

황 감독이 이끄는 아시안게임 대표팀은 25일 파주NFC에 소집돼 3일간 담금질에 들어간다. 2014 인천 아시안게임,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에 이어 대회 3연패에 도전한다.

이번 항저우 아시안게임은 2022년 개최될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 여파로 1년 연기됐다. 대회 연령도 23세 이하에서 24세 이하로 1년 늘어났으며, 최종 명단 인원도 22명으로 상향 조정됐다.



황선홍 감독은 지난 14일 아시안 게임에 나설 최종 명단을 발표했다. 프랑스 파리 생제르맹으로 이적한 이강인이 포함된 가운데 박진섭, 백승호(이상 전북), 설영우(울산)가 24세 초과 와일드카드로 선발됐다.

이번 소집엔 쿠팡플레이 시리즈에 참가하는 팀K리그에 선발된 백승호, 설영우, 황재원(대구FC), 해외파 이강인, 박규현(디나모 드레스덴), 정우영(슈투트가르트), 홍현석(KAA헨트)이 제외됐고, 명단에 뽑혔다가 음주운전 파문으로 제외된 이상민까지 총 8명이 빠진 14명이 소집됐다.

현재 대한축구협회는 아시안게임을 주최하는 아시안게임을 주최하는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에 이상민을 대신해 선수 발탁이 가능한지 여부를 문의했다. 또한 이강인 소속팀 PSG와는 아시안게임 차출과 관련해 협조 중이다.

이날 훈련에 앞서 인터뷰에 참석한 황선홍 감독은 대체 발탁 여부에 대해서 "각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고, 이강인과 관련해서는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낙관했다.



다음은 황선홍 감독 인터뷰 일문일답.

-이번 훈련 목적은.

"우리가 모일 시간이 그렇게 많지 않다. 계속해서 교감하고 소통해야 한다. 대회를 준비하면서 전체적인 조직도 중요하지만 부분적인 파트도 상당히 중요하다. 짧지만 좋은 시간 가지려고 노력하고 있다."

-14명만 선발돼 완전한 훈련을 할 수 없는데.

"포지션 균형이 안 맞기 때문에 전체적인 걸 하기에는 무리가 있다. 수비적으로는 4백에 대한 훈련, 공격은 결정력 위주 훈련이 될 거다. 전체적인 완전체가 아니기 때문에 전술적으로 뭔가를 확실하게 다 하기에는 어렵다. 원톱 자원에서 필요한 부분들, 앞으로 남은 2달간 소속팀에 돌아가서도 숙지해야 할 부분들을 의견을 나누고 도움을 주려고 한다."

-이상민과 관련한 상황은 어떤가.

"(대한축구)협회에서도 전력 누수가 없도록 다방면에서 각고의 노력을 하고 있다고 했다. 다만 뭔가 확실히 결정난 상황이 아니라 말씀드리긴 어렵다. 시간이 필요하다. 조금 기다려주셨으면 한다."

-언제쯤 완전체로 훈련할 수 있을까.

"예정된 건 9월 A매치 기간부터 완전체로 시작하길 원한다. 이강인 선수 문제나 A대표팀 문제도 있고 여러가지 상황이 발생할 소지가 있다. A, B, C까지 플랜적으로, 인원 수에 대한 플랜이나 여러가지 훈련 같은 것들을 고민하고 있다."

-최악의 경우 20명, 21명으로 대회에 참가해야 하는데.

"고민하고 있다. 일어나지 않았으면 좋겠지만 불가항력적으로 일어날 수 있는 부분이다. 그 부분에 대해서도 계획을 세우고 있다. 고민스러운 부분이다. 결정날 때까지 고민해야 한다."

-이강인 차출 여부는 어떻게 진행되고 있나.

"다 말씀드리긴 무리가 있다. PSG와 계약할 당시 긍정적인 교감이 있었다고 확인했다. 다만 완전하게 문서로 여러가지를 확인하지 못 했기 때문에 이 자리에서 된다, 안 된다 말씀드리기가 어렵다.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다. 이강인 선수도 아시안게임 출전 의지가 상당히 강하다고 알고 있어서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다."

-최근 이강인이 부상 당했는데 어떻게 보고 있나.

"최대 보름 정도 시간이 필요하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본인은 심각하지 않다고 이야기 하는데 근육이라는 게 언제, 어떻게 다시 문제가 생길지 모르기 때문에 조심해야 할 필요가 있다. 대회까지 시간이 있기 때문에 충분히 회복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선수 선발 과정, 중국과의 2연전 비판으로 부담감 있을 것 같다.

"부담감은 대표팀에서 없을 수 없다. 팬들 기대도 충분히 이해한다. 감독 입장에서 모두 수용하고 충족하려고 노력해야 한다. 대표팀 감독이나 선수는 어떤 상황, 어떤 여건이든 혼신의 힘을 다해 최선을 다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지금 내 심정이 그렇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나승우 기자 winright95@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