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16 23:57
스포츠

김연아 金 빼앗겼는데 '모르쇠' 황당…소트니코바 "도핑 양성" 발언에도→세계도핑방지기구 "난 몰라!! IOC에 문의해!!"

기사입력 2023.07.08 13:42 / 기사수정 2023.07.08 13:43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2014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김연아를 누르고 금메달을 획득했던 전 피겨스케이팅 선수 아델리나 소트니코바(27·러시아)가 올림픽 당시 도핑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혀 논란이 일었다. 파장은 일파만파 커졌지만, 세계도핑방지기구(WADA)는 별다른 입장을 표명하지 않고 있다.

러시아 '타스통신'은 7일(현지시간) WADA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소트니코바의 도핑 양성 판정 고백은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문의할 문제라는 것이 WADA의 입장"이라고 보도했다.

타스통신에 따르면 WADA는 소트니코바의 도핑 양성 판정 주장에 대해 직접적으로 답변하지 않고 "도핑 결과를 관리하는 기관은 IOC"라고 덧붙였다. 영국 매체 '인사이드더게임즈'는 "IOC와 국제빙상연맹(ISU)에 이와 관련한 입장을 요구했다"고 했다.



앞서 소트니코바는 러시아의 인플루언서 릴리아 아브라모바의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당시 도핑 파문을 일으킨 러시아 피겨선수 카밀라 발리예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도중 "2014년 올림픽에서 도핑 검사에서 양성이 나왔다. 난 두 번째 테스트를 받아야 했고, 다행히 두 번째 샘플에서 문제가 발견되지 않아 징계받지 않았다"고 말했다.

판정을 받았다는 것 자체가 약물 투여 의심을 사기에 충분하기 때문에 소트니코바의 발언은 그저 올림픽을 회상하는 '깜짝 고백'으로 끝나지 않고 있다. 

특히 소트니코바는 IOC가 러시아의 조직적인 약물 투여 실태를 조사한 2016년 도핑 의혹을 받았고, 2016년 12월 WADA의 도핑 샘플 명단 자료에서 소변 샘플이 훼손됐던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의 중심이었던 인물이었다.

검사 시점에서 음성 판정을 받더라도 시간이 지난 뒤 양성 반응이 나오면서 도핑 적발이 되는 선수는 메달을 박탈당하는 경우도 있다. 이번 소트니코바의 발언으로 의혹이 커지면서 김연아의 메달에 대해서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지만, 판단을 위한 움직임은 지지부진한 상황이다.



사진=연합뉴스

조은혜 기자 eunhw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