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24 20:33
연예

'55년 가왕'도 실수를…조용필, 돌발 콧물 습격에 '진땀' (엑's 현장)[종합]

기사입력 2023.05.14 06:10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가수 조용필이 뜻밖의 라이브 인증으로 콘서트 재미를 더했다. 

조용필은 지난 13일 오후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올림픽주경기장에서 '2023 조용필&위대한 탄생' 콘서트를 열고 3만 5천 관객들과 만났다. 

이번 공연은 올해로 데뷔 55주년을 맞은 조용필의 지난 역사를 되돌아보듯 '돌아와요 부산항에'부터 신곡 '필링 오브 유(Feeling Of You)'까지 파노라마처럼 펼쳐졌다. 

말 그대로 '가왕(歌王)'의 행보인 셈. 앙코르 곡 '킬리만자로의 표범'과 '바운스(Bounce)'를 포함 총 25곡의 라이브 무대를 선사하며 명불허전 '가왕'의 저력을 증명했다. 



시원시원한 고음과 파워풀한 가창력으로 주경기장을 꽉 채운 조용필의 목소리는 여전했다. 지난 세월의 추억이 담긴 명곡들은 짙은 내공의 힘이 느껴지는 목소리로 감동을 선사했고, 최신 히트곡을 부를 때는 기존의 음악적 틀을 탈피한 창법으로 색다른 재미를 느끼게 했다. 

매 무대마다 놀라울 만큼 완벽한 라이브 무대를 완성시키면서도 예상치 못한 돌발 상황에 당황하는 모습으로 친근한 매력을 엿보인 조용필. 야외 무대 특성상 거센 바람에 콧물이 나오자 "눈물 아니"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더니 결국에는 콧물 때문에 '바운스' 한 소절을 놓치는 실수로 관객들의 웃음을 안겼다. 

또 '모나리자'를 부르다가도 후렴구 한 소절을 놓치는 가사 실수로 라이브를 인증하기도. 하지만 3만 5천 관객이 하나 되어 떼창으로 커버하며 완벽한 무대를 탄생, 훈훈한 감동을 자아냈다. 



남녀노소 모두가 춤추고 노래하며 조용필 음악 인생 55년의 추억을 나누는 축제의 장이었다. 콘서트의 뜨거운 열기는 이달 27일 대구 스타디움에서 또 한 번 펼쳐질 예정이다. 

사진=인사이트엔터테인먼트 

김예나 기자 hiyena07@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