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9 18:48
연예

민우혁, 김병철 앞 환자 따라 추락한 엄정화에 포옹…"무사해 다행"(닥터 차정숙)[전일야화]

기사입력 2023.05.07 06:50

김현숙 기자


(엑스포츠뉴스 김현숙 기자) '닥터 차정숙' 민우혁이 엄정화를 끌어안았다.

6일 방송된 JTBC 드라마 '닥터 차정숙' 7회에서는 로이킴(민우혁 분)이 서인호(김병철)가 보는 앞에서 차정숙(엄정화)을 끌어안은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집 앞에서 차정숙이 로이킴과 만났고, 로이킴이 할 말을 하려는 순간 곽애심(박준금)이 나타나 집으로 돌아가게 됐다. 

집 안에서는 딸 서이랑(이서연)이 무릎을 꿇고 있었고, 분노한 서인호는 쓰레기 봉투에 서이랑에 미술 관련 물품들을 담은 뒤 밖에 나가 버렸다. 서인호 방에서 기다리고 있던 차정숙은 "이렇게까지 해야 해? 자식이 그렇게 하고 싶다는데 지지해주지는 못할 망정 그냥 내버려 둘 정도의 아량도 없어? 당신 세상에는 의사만 있어?"라고 따지기 시작했다.



이에 서인호가 "이랑이 미대 보내고 싶으면 당신이 병원 그만 둬"라며 "전부 다 당신 뜻대로 할 수 있을 줄 알았어? 가장은 나야. 하나를 얻었으면 하나를 잃을 각오를 해야지"라고 말했다. 분노한 차정숙은 "이랑이 미대 보낼거고, 나도 계속 일할거다. 나한테 명령하지마"라고 대들었다.

이어 서인호가 "미대 입시 준비부터 대학 보내는 것까지 다 당신이 알아서 해. 당신도 이제 능력 있잖아"라고 하자 차정숙이 "그래 내가 알아서 할게. 그동안 나 밥 먹여줘서 정말 고마워"라고 비꼬았다.

또 차정숙은 서인호에게 최승희(명세빈) 딸과 서이랑이 친구인 것을 알리자, 내심 당황한 서인호는 "당신 마음 찜찜한 거까지 내가 어떻게 못해준다. 승희 우리 병원에 있는 거 말 못한 거 미안한데 들어서 기분 좋은 일 아니라서 말 못했다고 이미 설명했고, 승희 딸이랑 우리 이랑이 친구란 거 나도 지금 알았다. 근데 다 큰 애들 둘이 친구된 걸 나더러 뭐 어쩌라는 거냐"고 뻔뻔하게 대응했다.

다음 날 병원에서 차정숙이 최승희에게 팔찌에 대해 묻자 "남편이 사다줘서, 어딘지는 잘 모르겠다"라고 말해 차정숙을 안심시키게 만들었고, 차정숙은 서인호에게 의심해서 미안하다는 사과를 건넸다.



특히 곽애심은 갑상선 수술로 인해 병원에서 입원해 있던 중, 로이킴과 차정숙의 미묘한 기류를 보고 서인호에게 물었다. 이에 서인호는 "말도 안되는 말씀이다. 젊은 교수가 미쳤다고 애 엄마를 좋아하게? 백날 붙어 있어봐야 그럴 일 없다. 걱정 마시라"고 말했다.

이어 곽애심에게 로이킴이 집 앞까지 왔었다는 이야기를 들은 서인호는 로이킴에게 "일전에 저희 집 앞은 무슨 일로 오신 거냐. 상당히 불쾌하다"고 불편함을 표했다. 그러자 로이킴이 "제가 교수님 외도 사실이라도 폭로했을까봐 그러시냐. 제가 차 선생한테 할 말이 그거밖에 없다고 생각하시냐. 너무 안일하시다"라고 여유로운 모습을 보였다. 이후 서인호는 차정숙에게 관심을 보이기 시작했다.

한편, 수술에 실패한 크론병 환자가 죽겠다고 유서를 쓴 후 옥상에 올라가 이를 차정숙이 설득하러 옥상으로 향했다. 이를 들은 로이킴과 서인호가 옥상으로 달려갔고, 차정숙이 환자를 설득해 내려가려는 중에 갑자기 환자가 뛰어들면서 이를 잡은 차정숙 역시 떨어졌다.

두 사람은 미리 마련된 에어매트에 떨어졌고, 이를 본 로이킴과 서인호는 서로를 끌어안으며 안도한 뒤 이내 경쟁하는 듯 재빨리 차정숙에게 다가갔다. 서인호가 먼저 도착해 차정숙의 두 손을 잡은 후 "미쳤어? 거기가 어디라고. 죽을 뻔 했잖아"라고 했고, 로이킴이 "다친 데 없죠. 무사해서 다행이다"라며 차정숙을 끌어안았다.

사진 = JTBC 방송화면

김현숙 기자 esther_0107@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