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18 07:45
스포츠

포항, 10경기 만에 졌다…수적열세 속 인천에 0-2 완패 [K리그1 리뷰]

기사입력 2023.04.30 18:07 / 기사수정 2023.04.30 18:07



(엑스포츠뉴스 권동환 기자) K리그1 포항 스틸러스가 김인성의 경고 누적 퇴장에 따른 수적 열세를 극복하지 못하고 인천 유나이티드에 시즌 첫 패배를 당하면서 '개막 무패행진'을 9경기에서 마감했다.

포항은 30일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린 인천과 하나원큐 K리그1 2023 10라운드 홈경기에서 10명이 뛴 후반에만 2골을 헌납하며 0-2로 완패했다.

개막 9경기 무패(5승 4무) 행진을 펼친 포항(승점 19)은 10경기째 만에 시즌 처음 패배를 맛보면서 상승세가 한풀 꺾였다.

반면 대어를 낚은 인천(승점 12)은 최근 2경기 연속 무승(1무 1패)의 아쉬움을 떨쳐내고 시즌 3승(3무 4패)째를 따냈다.

포항은 출발부터 불안했다. 전반 11분 인천 천성훈이 페널티지역 오른쪽으로 파고든 뒤 시도한 크로스를 하창래가 막았지만, 볼이 왼쪽 골대를 맞으면서 자칫 자책골이 될 뻔했다.

포항은 전반 30분에도 문전으로 이어진 크로스가 인천 천성훈의 머리로 연결되기 직전 그랜트가 몸을 날려 볼을 막아내 실점 위기를 넘겼다.



하지만 전반 추가 시간 자기 진영에서 김인성이 볼 경합을 펼치던 인천 제르소에게 과격한 태클을 펼치며 경고를 받았다.

이미 전반 34분 옐로카드를 받았던 김인성은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했다.

후반전 10명으로 나선 포항을 상대로 인천은 골 폭격을 이어갔다.

인천은 후반 10분 문지환이 포항 진영 중원에서 강력한 25m짜리 오른발 중거리포로 포항의 골 그물을 찢었다.

기세가 오른 인천은 후반 20분 역습 상황에서 제르소의 패스를 받은 천성훈이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수비수 1명을 침착하게 따돌린 뒤 오른발 슈팅으로 추가골을 꽂아 포항을 무너뜨렸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권동환 기자 kkddhh95@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