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6 02:24
스포츠

롯데 맞아? 나균안 완벽투 앞세워 988일 만에 6연승 질주

기사입력 2023.04.28 00:00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롯데 자이언츠가 한화 이글스를 연이틀 꺾고 6연승 질주를 내달렸다. 무려 3년 만의 6연승이다.

롯데는 27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23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화와의 홈경기에서 3-0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롯데는 6연승을 내달리며 시즌 전적 12승8패를 만들었다. 반면 2연패에 빠진 한화는 6승1무14패가 됐다.

0-0 균형이 이어지다 5회말 균형이 깨졌다. 선두 노진혁이 한화 선발 김민우의 초구를 받아쳐 우중간 2루타로 출루했고, 한동희도 중전안타를 치고 나가 롯데가 무사 1・3루 찬스를 잡았다. 그리고 곧바로 유강남의 적시 2루타가 터지며 주자가 모두 홈인, 롯데가 2-0 리드를 가져왔다.

한화 타자들이 나균안을 공략하지 못한 사이 롯데가 한 점을 더 달아났다. 6회말 선두타자 잭 렉스가 김민우의 2구 138km/h 직구를 공략해 우측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 홈런을 터뜨렸다. 렉스의 시즌 2호 홈런. 점수는 3-0이 됐다.

반면 한화는 결국 끝까지 롯데 마운드를 넘지 못했다. 나균안은 개인 최다 8이닝을 소화, 4피안타 1볼넷 7탈삼진 무실점 완벽투로 시즌 4승을 올렸다. 9회는 김원중이 무실점으로 깔끔하게 막고 시즌 5세이브를 챙기며 경기를 끝냈다.

한화는 김민우가 6이닝 5피안타(1피홈런) 3사사구 5탈삼진 3실점으로 시즌 첫 퀄리티스타트를 달성했지만, 타선 도움을 받지 못하면서 패전의 멍에를 썼다. 이어 윤대경과 김재영이 1이닝을 무실점으로 책임졌다. 타선에서는 최재훈이 유일하게 멀티히트를 기록했을 뿐, 1점 내기가 힘겨웠다.

롯데의 6연승은 2020년 8월 1일부터 8월 12일까지 기록한 이후 988일 만으로, 약 3년 만. 이 기간에는 4번의 우천취소와 1번의 무승부가 껴있다. 한편 기분 좋은 6연승을 달성한 롯데는 주말 홈에서 키움 히어로즈를 상대해 7연승 이상에 도전한다.


사진=롯데 자이언츠

조은혜 기자 eunhw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