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2 18:20
게임

또 무기력하게 패배…'류' 유상욱 감독 "메타 못 따라가. 아직 선수들 경험치 부족" [인터뷰]

기사입력 2023.03.10 08:45



(엑스포츠뉴스 최지영기자) '류' 유상욱 감독이 3연패에 아쉬움을 토로했다. 

지난 9일 서울 종로 롤파크에서는 '2023 LCK 스프링' 2라운드 리브 샌박 대 젠지의 경기가 끝이났다. 

이날 리브 샌박은 젠지에게 제대로 당하면서 플옵 진출을 확정짓지 못했다. 좀처럼 경기력을 회복하지 못한 리브샌박. 플옵 확정은 아쉽지만 다음 경기로 넘어갔다.

유상욱 감독은 경기 후 진행된 라이엇 공식 패자 인터뷰에서 "젠지전도 무기력하게 졌고 3연패까지 이어져서 많이 아쉽다. 문제점은 발견했지만 고치는 과정에서 빨리 고쳐지지 않았다. 오히려 소극적으로 되어 그게 아쉽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남은 3경기에서 보완하고 싶은 점으로 "우리가 원래 잘하던 싸움을 선택하는 과정에서 소극적이지 않는 플레이를 원한다. 남은 경기들에서 그 점만 고쳐도 선방이다"고 강조했다.  

최근 팔에 테이핑을 하고 등장하는 '버돌' 노태윤. 유 감독은 노태윤의 컨디션에 "버돌이 테이핑 좋아한다. 그게 컨디션 관리에 좋다고 해서 종종 하고 나온다"고 설명했다.

리브 샌박은 1세트 밴픽에서 템포 느린 조합 선택했다. 그는 1세트 밴픽에 대해 "템포가 느리다고 생각하지 않았고 느린 조합을 뽑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우리는 항상 빠르고 싸움하는 걸 지향한다"고 단호함을 드러냈다. 

리브 샌박은 최근 패배 과정에서 한타 때 아쉬움을 보여줬다. 그는 아쉬운 교전력에 "사실 메타를 못 따라가 가는 것도 있다. 예전에는 우리가 원하는 챔을 뽑기가 쉬웠지만 지금은 뽑기가 어려워졌다. 여러가지가 겹치면서 그런 모습이 나오는 것 같다"고 털어놨다.

덧붙여 "우리 선수들이 상대에 비해 경험이 많지 않다. 새로운 패치에 빠르게 판단이 안 된다. 복합적으로 문제가 생겨서 (한타 과정에서) 그런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고 밝혔다.  

메타 변화 속에서 도란 방패 너프가 크게 적용됐다. 유 감독은 도란 방패 너프가 경기력에 영향이 있냐는 물음에 "그런 영향도 없지 않지만 그렇게 큰 문제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크게 실감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3연패 이어가고 있다. 3연패 속에서도 경기력이 좋지 않았다. 팬들에게 죄송하고 하루 빨리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남은 경기에 대한 각오를 다졌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