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2-02 20:46
스포츠

前 토트넘 DB, 보트 사고로 별세···검은색 완장으로 추모한 토트넘

기사입력 2023.01.20 11:15



(엑스포츠뉴스 권동환 기자) 토트넘 홋스퍼 유스 출신 수비수 안톤 워크스(25)가 사고를 당해 젊은 나이에 세상을 떠났다.

영국 매체 BBC는 20일(한국시간) "토트넘 유스 출신이자 현재 미국 MLS(메이저리그사커) 샬럿 FC에서 뛰고 있는 수비수 워크스가 향년 25세로 세상을 떠났다"라고 보도했다.

매체는 "워크스는 미국 마이애미 근처에서 보트 사고에 연루됐다"라며 "그는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됐고, 황급히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을 거뒀다"라고 전했다.

워크스는 토트넘 유스 출신으로 2013년부터 2018년까지 토트넘에 몸담았다.

토트넘에서 뛰는 동안 리그컵 1경기만 교체 출전했던 워크스는 2018년 포츠머스로 이적했고, 2020년에 미국으로 넘어가 애틀랜타 유나이티드와 샬럿 FC에서 활약했다.

유스 출신 선수가 젊은 나이에 세상을 떠나자 토트넘은 워크스에 애도를 표하며 추모의 뜻을 전했다.



토트넘은 20일 구단 공식 SNS에 "우리는 워크스 소식에 깊은 슬픔을 느낀다"라고 밝혔다.

이어 "워크스를 추모하기 위해 토트넘 1군 선수들은 맨체스터 시티전에 검은색 완장을 착용할 것이며, 아카데미 선수들도 다가오는 경기 때 검은색 완장을 착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토트넘은 20일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맨시티와 022/23시즌 프리미어리그 7라운드 맞대결을 가졌다.

맨시티전에 선발로 출전한 손흥민을 포함해 토트넘 선수들은 검은색 완장으로 워크스를 추모했다.

한편, 이날 토트넘은 전반전에만 2골을 터트리며 승리에 가까웠지만 후반전에 4골을 실점하면서 충격적인 역전패를 당했다.
 
사진=Reuters/연합뉴스, 토트넘 SNS

권동환 기자 kkddhh95@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