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2-08 10:02
스포츠

황희찬 "가나 전 끝나고 펑펑 울었다"...대체 왜?

기사입력 2022.12.08 08:00



(엑스포츠뉴스 권동환 기자)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공격수 황희찬(울버햄튼 원더러스)이 월드컵 기간 중 눈물을 보였던 일화를 공개했다.

황희찬과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지난 7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입국장 내에선 많은 축구 팬들이 월드컵 16강 진출에 성공하고 돌아온 태극전사들을 열렬하게 환영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우루과이, 포르투갈, 가나를 상대로 치열한 싸움 끝에 H조 2위를 차지. 2010 남아공 월드컵 이후 12년 만에 16강 진출 티켓을 거머쥐었다.

오랜 기다림 끝에 16강에 올라간 한국은 지난 6일 월드컵 우승 후보로 꼽히는 세계 최고의 축구 강국 브라질을 만나 1-4로 패하면서 아쉽게 대회를 마감했다.

공항에 모인 수많은 팬들은 황희찬이 모습을 드러내자 큰 환호성을 질렀다.

황희찬은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인 포르투갈 전에서 교체로 나와 결승골을 터트려 2-1 역전승을 이끌면서 한국을 월드컵 16강에 올려놓았다.



한편, 황희찬은 기자회견에서 조별리그 2차전 가나 전에서 2-3으로 패하자 눈물을 보였다고 밝히면서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황희찬은 "가나 전 때 우리가 너무 잘했음에도 결과가 안 따라주니깐 심적을 힘들었다"라며 "특히 내가 부상으로 도움이 되지 못해서 더 힘들었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그래서 가나 전이 끝나고 나모 모르게 눈물이 나왔고, 그날 하루 종일 계속 울었던 건 같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그래서 가나 전 이후 감독님께 내 몸이 어떻게 되더라도 뛰고 싶다고 많이 말했다"라며 "다행히 내 부상이 예상보다 빠르게 회복돼서 경기장에 나설 수 있게 돼 기뻤다"라고 전했다.

월드컵에서 제 역할을 다한 황희찬은 소속팀으로 복귀하기 전, 대표팀 멤버들과 함께 8일 윤석열 대통령과 오찬을 가질 계획인 것으로 밝혀졌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권동환 기자 kkddhh95@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