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2-03 03:04
연예

강수지, ♥김국진에 조곤조곤 불만 "필드 나갈 땐 새벽 5시에도 벌떡" [종합]

기사입력 2022.12.07 17:47 / 기사수정 2022.12.07 17:47



(엑스포츠뉴스 김현숙 인턴기자) 가수 강수지가 남편 김국진과 골프장 투어를 떠났다.

7일 유튜브 '강수지tv 살며사랑하며배우며' 채널에는 '1년만에 남편과 함께 가는 골프장 견학'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 속 강수지는 "골프장 투어는 가져갈 게 많다. 한번도 안 갔으니 구경가는거다. 도대체 거기 가면 어떤 느낌인지"라며 궁금해했다.

이에 김국진은 "필드라는 곳을 가보면 '아 이렇게 운동하는구나', '골프장이 이런 곳이구나' 알게 된다. 가서 느낌을 봐. 골프장은 이런 곳이고 잔디는 이렇게 돼 있구나. 이런 느낌을 보면 된다. TV에서 보는 거하고 직접 밟는 것하고는 다르다"고 말했다.



그러자 강수지는 "나 골프장에 노래하러 가본 적 있다. 실내에서 했다. 건물에서 노래하고 와서 본 적이 없다"며 과거를 회상했다. 

그러면서 "그렇게 좋다더라. 공이 안 쳐져도 좋고 그냥 힐링이라고 하더라. 아니 못 치는 데 뭐가 좋냐고"라며 "10개 중에 한 번만 잘 쳐도 못 친 게 다 만회가 될 정도로 좋다더라"고 하자 김국진은 공감한다는 듯 웃어보였다. 

이어 강수지는 "나는 스크린에 가서 그렇게 해보는 건 괜찮다고 생각한다. 근데 필드에 나가는 건 여러 가지가 필요한 거 같다"며 "골프공도 있어야지, 골프채, 골프 운동화 있어야지, 연습해야지, 새벽 6시부터 나가야지, 잠도 못자지"라고 말했다.

이를 듣고 있던 김국진이 "새벽 6시에 누가 나가냐"고 반박하자 강수지는 "여보는 다섯 시에 나간 적도 있잖아. 잠 못 자도 알람 소리에 벌떡 일어나서 가는 거지 않냐. 골프 치러 갈 때는 잘 듣고 가는 것 같더라. 얼마나 좋으면 그러겠어. 내가 오늘 가서 한 번 보겠다고 했다"고 다짐했다. 

사진 = 강수지 유튜브 

김현숙 기자 esther_0107@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