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2-03 03:37
연예

사유리 가족, 옴진리교에 가스테러 당할뻔…"母, 지하철 타려고" (세계 다크투어)

기사입력 2022.11.29 08:45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세계 다크투어’가 일본 전역을 뒤흔든 사이비 종교 옴진리교의 모든 것을 공개한다.

30일 방송되는 JTBC ‘세계 다크투어’에서는 잘못된 종교적 신념으로 인해 무고한 시민들의 목숨을 빼앗은 도쿄 지하철 사린 테러 사건을 통해 일본 최악의 사이비 종교 옴진리교에 대해 살펴본다.

이날 다크투어 버스에는 열정 가득한 일일 다크투어리스트 사유리가 함께한다. 평소 ‘세계 다크투어’의 열혈 시청자였다던 그녀는 ”쓰나미 때 저는 왜 안 불렀어요?“라며 장난 섞인 섭섭함을 토로하는 한편, 누구보다 여행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사유리와 함께 다크투어 버스를 찾은 프로파일러 표창원 다크가이드는 여행 시작 전 ”마음을 단단히 먹어야 한다“는 경고로 경각심을 일깨운다. 여느 때와 다름없이 복잡한 출근길 지하철 안에 갑작스레 독가스 사린이 퍼지면서 사람들이 위험에 빠진 것. ”모두 대피하세요“라는 역무원의 다급한 목소리가 투어버스에 울려 퍼지면서 당시의 심각성을 체감케 한다.



옴진리교가 테러에 사용한 ‘사린’은 독성이 청산염의 500배에 이를 뿐만 아니라 2차 세계대전 당시 치명적인 위험성으로 인해 학살자조차 사용하지 않았던 맹독성 신경가스라고. 이날의 사고로 인해 14명의 사망자와 6300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고 해 사건에 대한 궁금증을 키우고 있다.

사건 발생 당시 지하철역 근처에 살고 있었던 사유리와 그녀의 가족들 역시 사건의 여파를 피해갈 수 없었다고 전해 충격을 더한다. 특히 사유리는 ”우리 엄마도 지하철 타려고 했다“며 간발의 차이로 가스 테러를 피해간 어머니의 사연을 비롯해 자신이 보고 경험했던 옴진리교의 행태를 직접 밝히며 현장감을 배가시킬 예정이다.

이와 함께 가스 테러의 주범인 옴진리교 신도들의 충격적인 일상도 낱낱이 드러난다. 교주의 지시 아래 행해졌던 엽기적인 수행 방법과 고가의 금액으로 판매된 수행 용품까지 기이한 신도들의 생활 방식을 본 다크 투어리스트들은 경악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이다. 30일 오후 10시 30분 방송. 

사진 = JTBC '세계 다크투어'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