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9 20:52
스포츠

'준PO 직행 위해' 황재균, 1회 기선제압 대포 작렬…8년 연속 10홈런

기사입력 2022.10.11 18:53 / 기사수정 2022.10.11 18:58

박윤서 기자


(엑스포츠뉴스 잠실, 박윤서 기자) KT 위즈 황재균(35)이 1회 홈런을 쏘아 올리며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황재균은 11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시즌 16차전에서 6번타자 겸 3루수로 선발 출장했다.

첫 타석부터 화끈했다. 팀이 2-0으로 앞선 1회 황재균은 선발투수 임찬규의 140km/h 직구를 걷어 올려 좌측 담장을 넘기는 투런 홈런을 쏘아 올렸다. 4-0까지 격차를 벌렸다.

시즌 10번째 홈런을 기록한 황재균은 마지막 경기에서 8년 연속 두 자릿수 홈런을 달성하는 기쁨을 누렸다. 역대 KBO리그 28번째 기록. 지난 2014년 롯데 자이언츠 시절부터 올해까지 꾸준히 매 시즌 10홈런 이상을 기록했다. 여기에 황재균은 KBO리그 역대 20번째로 1000득점을 돌파했다. 

1회말이 진행 중인 현재 KT가 4-2로 앞서 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박윤서 기자 okayby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