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05 03:51
연예

'37살 연상연하' 다정한 부부, 혼인신고 "법적 부부 행복" [종합]

기사입력 2022.10.02 10:41 / 기사수정 2022.10.02 10:41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37살의 나이 차로 화제를 모은 유튜버 다정한 부부가 법적 부부가 됐다.

지난달 29일 다정한 부부는 유튜브에 '안녕하세요. 저희 부부 혼인신고 했습니다. 드디어 법적 부부가 되었습니다. 최고로 행복한 날이네요. 모든 분들 너무너무 감사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다정한 부부는 혼인 관계 증명서를 공개했다.

아내는 "작년인가 그랬을 거다. 10월에 간단하게 결혼식을 해야 하지 않겠냐고 했다. 사실 여러 요건이 안 돼 어쩔 수 없이 못 할 것 같다. 정식 결혼하고 혼인신고 하려고 했는데 우리끼리 혼인신고부터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아내는 "결혼식을 간단하게 해도 돈이 들어가더라. 나이도 있고 이 양반은 나이가 어려도 부모님도 안 계시고 서로 모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남편은 "9월 27일에 혼인신고 했다. 오늘 혼인 관계 증명서가 오늘 나왔다. 법적 부부가 됐다"라며 웃었다.

아내는 "나이 차이가 호적에는 37년 차이고 실 나이는 36년 차다. 막내 아들뻘 된다. 부끄럽고 죄송하지만 그래도 헤어지지 않고 열심히 살아가겠다. 곱게 봐달라. 이렇게 인연이 되다 보니 서로 열심히 살고 있다"고 당부했다.

남편은 "잘 살 것이니 응원해준 모든 분들 감사드린다. 오늘로서 법적 부부가 됐다. 태어나서 40년간 오늘이 제일 행복하고 뜻깊은 날이다"라며 웃었다.

다정한 부부는 여러 논란을 해명한 바 있다.

다정한 부부의 아내가 과거에 불법 성매매업소인 ‘티켓다방’을 운영했고 미성년자를 고용했다는 이야기와 그녀가 돈을 빌린 뒤 잠적했다는 폭로전이 연이어 터졌다. 

서로를 이모, 삼촌이라 부르는 호칭이 그들의 실제 관계일 것이라는 의혹과 함께, 미역국에 파를 넣는 모습으로 인해 부부는 국적까지 의심받았다.

다정한 부부는 서로가 음식점에서 처음 만나 사랑에 빠졌으며 70만 원 '빚투'를 제외하고 자신들의 과거와 관련된 모든 의혹들은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사진= 다정한 부부 유튜브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