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10 18:43
스포츠

토론토서 '득남' 류현진 "아내와 아이 모두 건강해 감사하고 행복"

기사입력 2022.09.30 21:43



(엑스포츠뉴스 김지수 기자)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5·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두 아이의 아빠가 됐다.

류현진의 국내 매니지먼트사 ㈜에이스펙코퍼레이션(대표 류현수)은 30일 보도자료를 통해 "류현진, 배지현 부부가 토론토 현지 시간으로 29일 오후 6시 53분 토론토의 병원에서 건강한 남자아이를 출산했다. 산모와 아이는 모두 건강한 상태다"라고 밝혔다.
 
류현진은 "재활에 여념이 없는 상황이지만 아내와 아들이 모두 건강한 상태라서 감사하고 행복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류현진은 2018년 방송인 출신 배지현 씨와 결혼했다. 2020년 5월 첫 딸을 얻었고 이번 득남으로 두 아이의 아빠가 됐다. 지난 6월 팔꿈치 수술 후 내년 시즌 복귀를 목표로 재활에 매진하고 있다.

사진=엑스포츠뉴스 DB

김지수 기자 jiso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