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01 06:11
스포츠

'인천 경험' 우즈벡 감독 "우리도 올림픽 목표"

기사입력 2022.09.25 19:05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기자) 대한민국 무대를 경험한 바 있는 티무르 카파제가 자국 연령별 대표팀 감독으로 돌아왔다.

우즈베키스탄 U23 대표팀의 티무르 카파제 감독이 25일 온라인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우즈베키스탄은 26일 화성종합경기타운에서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올림픽 대표팀과 평가전을 갖는다. 

"안녕하세요"로 인사한 카파제 감독은 "선수 시절 인천에서 뛰었기 때문에 할 수 있는 말"이라며 '한국에 오는 건 늘 즐거운 일이고 이번 경기가 기대된다. 한국은 강팀이고 이틀 전 치른 첫 경기에서 한국이 굉장히 강하다고 느꼈다. 우리 입장에서도 평가전 상대로 아주 적합하다"라고 말했다. 

지난 2011년 인천유나이티드 소속으로 1시즌 간 K리그를 경험했다. 카파제 감독은 인천 시절 이후 오랜만에 한국을 방문한 데 대해 "오자마자 공항에서 숙소로 이동했고 숙소가 평택이라 관광할 수 없었다. 하지만 한국은 예전과 마찬가지로 공항이 쾌적하다. 한국 사람들도 여전히 친절하고 외국인에게 밝게 응대한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지난 23일 비공식 경기에서 우즈벡은 한국과 1-1로 비겼다. 당시 우즈벡이 후반 5분 먼저 선제골을 넣어 앞서갔고 한국은 후반 추가시간 45분 권혁규(부산아이파크)가 극장 동점골을 넣었다. 

카파제 감독은 한국의 장단점에 대해 "우린 파리 올림픽을 준비하는 입장이다. 한국처런 우리도 내년에 있을 올림픽 예선을 준비하고 있어 같은 상황이다. 이틀 전 경기에서 한국이 좋고 강한 팀이라고 느꼈고 평가전 상대로 인상적이었다. 내일 경기도 좋은 테스트가 될 것"이라고 답했다. 

한국 대표팀에서 가장 경계하는 선수를 꼽아달라고 하자 카파제 감독은 "한 명을 고르기 어렵다. 지난 비공식 경기에서 전후반 멤버를 완전히 교체하다시피 했는데 모든 선수가 다 좋았다"라고 평가했다. 

공식전으로 열리는 이번 경기 목표에 대해 카파제 감독은 "경기 자체에 대해 더 말하고 싶다. 반복해서 말하자면 지난 경기를 통해 한국이 좋은 팀이라고 느꼈다. 상대를 어느 정도 파악했다. 이번엔 더 좋은 경기를 기대하고 있다. 올림픽 예선을 앞두고 다양한 팀을 상대할 필요가 있다는 점에서 이번 경기는 의미가 크다"라고 밝혔다. 

앞서 황선홍 감독이 우즈벡을 U21 대표팀 중 아시아 최강팀으로 꼽은 바 있다고 전하자 카파제 감독은 "고맙다"라면서도 "축구에선 매 순간 자신의 가치를 증명해야 한다. 현재 자리와 칭찬에 만족하지 않고 매일 성장하려고 생각해야 한다. 더 좋은 팀이 되려면 열심히 해야 하고 대륙에서 최고가 되려면 늘 최선을 다해야 한다"라고 전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김정현 기자 sbjhk803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