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9-27 06:53
게임

'데프트' 김혁규 "늘 올해가 가장 중요해…RNG전, 절실하게 준비할 것" [2022 롤드컵]

기사입력 2022.09.22 20:30



(엑스포츠뉴스 김수정 기자) "지금까지 그랬던 것처럼 올해 롤드컵을 가장 중요하게 느껴요."

22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롤파크에서는 '2022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에 출전하는 LCK 대표 4팀의 공식 기자회견이 진행됐다.

이날 DRX에서는 '쏭' 김상수 감독, '데프트' 김혁규, '킹겐' 황성훈, '표식' 홍창현, '제카' 김건우, '베릴' 조건희, '주한' 이주한이 참가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DRX의 주장 김혁규는 "힘들게 진출한 롤드컵인 만큼 앞선 롤드컵 때보다 조금 더 나아가고 싶다. 제가 더 발전했다는 느낌을 받을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라는 각오를 전했다.

정규 시즌 내내 부진했던 DRX이지만, 결국 롤드컵 진출에 성공했다. 이에 대해 김혁규는 "저희가 이기게 된 건 다 잘 돼서 그런 것 같다"라며 "특히 후반에 밴픽 정리가 잘 됐고, 인게임적인 실력이 경기 안에서 발전했다. 불리한 게임을 뒤집을 수 있는 능력이 생겼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플레이-인 스테이지에서 RNG를 상대하게 되는데 그 팀을 꺾게 되면 얻을 수 있는 게 많다고 생각한다. 선발전 준비했던 기억을 되살려서 그때만큼 절실하게 준비해야 할 것 같다"라고 다짐했다.

개인 통산 7번째 롤드컵 진출을 달성한 김혁규는 "항상 '올해가 가장 중요하다'고 느낀다. '올해 롤드컵에서 잘 못하면 뒤는 없다'는 생각으로 하고 있다. 지금까지 그랬던 것처럼 올해 롤드컵을 가장 중요하게 느낀다"라고 밝혔다.

LPL을 상대로 강한 모습을 보여주는 것에 대해서는 "팬분들이 아무래도 제가 LPL에서 활동했을 때 좋은 모습을 많이 보여드렸던 걸 기억해 주시는 것 같다. 개인적으로 최근에 LPL 팀들을 만났을 때 좋은 모습을 많이 못 보여드린 것 같아서 이번에 다시 한번 좋은 기억을 남겨드리고 싶다"라고 전했다.

김혁규는 '대회가 유관중으로 치러지는 것이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 같냐'는 질문에 "저희 준비 과정에 따라 다를 것 같다. 준비 과정이 잘 진행돼서 자신감이 있으면 다들 재밌게 경기할 수 있을 것 같다. 하지만 준비가 잘 안 돼서 자신감이 떨어졌는데 팬분들까지 있으면 졌을 때 조금 더 힘들 거라고 생각한다"라고 답했다.

또한 "저희끼리 무너지지 않는다면 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무조건 좋다고 생각한다"라며 플레이-인 스테이지가 DRX에 플러스 요소로 작용할 것임을 확신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김수정 기자 soojk305@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