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0-03 18:21
연예

신하균X한지민이 그릴 멜로…깊이가 다른 감성 '욘더'

기사입력 2022.09.22 10:53 / 기사수정 2022.09.22 10:53



(엑스포츠뉴스 백민경 인턴기자) '욘더' 신하균, 한지민이 세상 가장 특별한 재회를 한다.

오는 10월 14일 첫 공개되는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욘더'가 22일, 재현(신하균 분)과 이후(한지민)의 애틋한 눈맞춤이 담긴 메인 포스터를 공개했다.

이준익 감독의 첫 번째 휴먼 멜로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욘더'는 세상을 떠난 아내로부터 메시지를 받은 남자가 그를 만날 수 있는 미지의 공간 ‘욘더’에 초대받으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죽은 자의 기억으로 만들어진 세계 ‘욘더’를 마주한 다양한 군상을 통해 삶과 죽음, 영원한 행복은 무엇인가에 대한 근원적 질문을 던진다. 신하균, 한지민, 이정은, 정진영 등 이름만으로 신뢰를 높이는 배우들이 한데 모인다.

그런 가운데 메인 포스터가 공개됐다. 금방이라도 닿을 듯 가까운 재현과 이후의 눈빛과 거리감, 그리고 꼭 잡은 두 손이 어떤 말보다도 애틋하다. 여기에 ‘사랑하는 사람을 만날 수 있는 마지막 공간’이라는 문구는 홀로 남겨진 재현, 그리고 ‘욘더’로 그를 초대하는 이후의 슬프지만 아름다운 재회를 더욱 궁금하게 한다.

신하균은 아내의 죽음 뒤 공허한 삶을 이어가는 사이언스M 기자 재현 역으로 분한다. 죽은 아내로부터 의문의 메일을 받고 믿을 수 없는 재회를 하며 그 존재에 대해 혼란스러움을 느낀다. 

한지민은 재현의 죽은 아내 이후로 변신에 나선다. 죽음 뒤 ‘욘더’에서 새로운 삶을 맞으며 재현을 그곳으로 이끈다. 현실과 욘더를 오가는 복잡한 감정선을 폭넓게 그려낼 두 배우의 연기 시너지에 기대가 쏠린다.

'욘더' 제작진은 “‘욘더’라는 낯설고도 신비로운 세계에서 펼쳐지는 재현과 이후의 재회를 지켜봐 달라. 진한 감동을 넘어 끝없는 질문과 메시지를 던지는 작품이 될 것”이라며 “감성의 깊이가 다른 신하균, 한지민 배우의 진가를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다”라고 전했다.

한편, '욘더'는 티빙과 파라마운트+의 첫 번째 공동투자작이자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 공식 초청작으로도 선정됐다. 오는 10월 14일 티빙에서 첫 공개된다.

사진 = 티빙

백민경 기자 betty@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