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0-03 20:28
연예

김재영 "로코 첫 출연, 밝은 캐릭터 하고 싶었다" (월수금화목토)

기사입력 2022.09.19 15:02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배우 김재영이 ‘월수금화목토’에 출연하는 소감을 밝혔다.

김재영은 19일 온라인으로 진행한 tvN 새 수목드라마 ‘월수금화목토’ 제작발표회에서 “로코에 써주셔서 감사드린다. 밝은 캐릭터를 하고 싶었다. 이전에는 어둡고 사연 깊은 캐릭터를 많이 했다. (배우들의) 나이가 비슷한데 이런 경우가 많이 없기도 하다"며 로코물에 처음 도전한 소감을 전했다.

김재영은 박민영 앞에 갑자기 나타나 화목토의 신규 고객이 된 슈퍼스타 강해진으로 분했다.

김재영은 "밝은 모습을 많이 보여드렸으면 좋겠다. 내 평소의 말투나 행동이 장난기가 있는데 캐릭터에 녹여져 사람들에게 자연스럽게 보이면 좋겠다. 처음 작품에 임할 때는 많이 다운돼있었는데 같이 하면서 경표에게도 많이 배웠다. 많이 밝아졌다"며 고마워했다.

‘월수금화목토’는 완벽한 비혼을 위한 계약 결혼 마스터 최상은과 월수금 미스터리 장기 고객, 화목토 슈퍼스타 신규 고객이 펼치는 퐁당퐁당 격일 로맨스다.

하구담 작가가 집필하고 ‘간 떨어지는 동거’, ‘꼰대인턴’, ‘킬잇’ 등의 남성우 감독이 연출한다. 박민영, 고경표, 김재영이 출연한다.

21일 오후 10시 30분에 첫 방송한다.

사진= CJ ENM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