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2 03:36
연예

"알아서 다 해" 장윤정, 유희관 춤·노래 실력에 '깜짝+호평' (당나귀 귀)[종합]

기사입력 2022.09.18 18:10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장윤정이 유희관의 춤, 노래 실력에 깜짝 놀랐다.

18일 방송된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장윤정이 을벤져스 5인방의 노래를 듣게 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장윤정은 김병현, 허재, 양치승을 레슨하던 중 을벤져스 5인방 유희관, 박광재, 김정태, 한기범, 이대형의 습격을 당했다. 을벤져스 5인방은 장윤정의 레슨을 받고 싶다고 했다.
 
유희관은 "옆집누나 같은 윤정행 완행열차에 타고 싶은 돼지토끼 같은 남자다"라고 장윤정의 노래제목을 이용해 자기소개를 했다. 허재는 장윤정이 유희관의 센스 있는 멘트를 좋아하자 유희관을 향해 "너 가. 진짜 찐팬은 나거든"이라고 말했다.



이대형은 "트로트계로 이직하고 싶은 남자다"라고 말했다. 곽지은과 해수는 이대형의 인사 한마디에 "잘 생겼다", "환영합니다"라고 눈에 꿀이 뚝뚝 떨어지는 모습을 보여줬다. 

한기범은 자신이 따봉으로 유명해졌다면서 "장회장님 목소리를 따라 하고 싶다"고 했다. 김정태는 주변에서 트로트 곧잘 한다 얘기 들었다며 장윤정의 레슨을 받기 위해 왔다고 했다. 박광재는 천만 관객을 돌파한 영화 '범죄도시2'에 출연한 것을 언급하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양치승은 을벤져스의 등장에 위기감을 드러내며 "저희는 빈손으로 오지 않았다. 빈손으로 뭐하러 왔느냐"라고 말했다. 을벤져스는 다 준비해 왔다며 매력 어필을 해 보겠다고 나섰다.

한기범은 애교를 선보였고 박광재는 반주없이 나훈아 흉내를 냈다. 김정태는 연기자답게 무대공포증 극복하는 방법을 알려주며 매력을 어필했다. 이대형은 야구 방망이로 촛불 끄기를 보여줬다. 

장윤정은 "이렇게 묶어서 행사 다니면 재밌겠다"고 했다. 유희관은 "춤이 된다는 걸 어필하고 싶다"며 싸이의 'that that' 춤을 췄다. 유희관은 의외의 수준급 춤 실력을 뽐내며 장윤정에게 장미 한 송이를 건네는 엔딩을 선보였다.

장윤정은 자신이 호되게 혼내도 배울 자신이 있는지 물었다. 을벤져스는 다같이 자신이 있다고 외쳤다. 장윤정은 모두의 노래를 들어보고 기적의 레슨이 뭔지 보여드리겠다고 했다.

한기범은 '울고 넘는 박달재'를 선곡, 박자가 조금씩 밀리는 모습을 보였다. 음악감독은 장윤정에게 "이걸 어떻게 하시려고요?"라고 말했다. 장윤정은 한기범에 대해 "노래에 대한 재능이 없으신 분이다"라고 평했다.

유희관은 '둥지'로 춤에 이어 노래실력도 괜찮은 모습을 보여주며 장난감 색소폰, 탬버린으로 퍼포먼스도 선보여 장윤정을 놀라게 했다. 장윤정은 "노래 잘하신다. 노래를 받고 이렇게 하라고 얘기해야지 체크했던 것을 다 하셨다"고 호평했다. 

사진=KBS 방송화면

원민순 기자 wonder@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