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0-05 12:00
스포츠

'조영욱 결승골' FC서울, 강원 1-0으로 잡고 강원 발목도 잡았다 [서울W:스코어]

기사입력 2022.09.13 21:19 / 기사수정 2022.09.16 14:10



(엑스포츠뉴스 서울월드컵경기장 김정현 기자) 

FC서울이 13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강원FC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2 32라운드 맞대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서울은 승점 3점을 추가해 41점이 됐고 강원을 승점 1점 차로 추격했다.

서울은 5-4-1 전형으로 나섰다. 양한빈 골키퍼를 비롯해 이태석, 오스마르, 정현철, 이상민, 윤종규가 수비를 구성했다. 중원은 기성용과 팔로세비치가 지키고 측면은 나상호와 정한민, 최전방엔 일류친코가 출격했다. 벤치엔 황성민(GK), 김진야, 황현수, 케이지로, 강성진, 조영욱, 박동진이 대기했다.

강원은 3-4-3 전형으로 맞섰다. 유상훈 골키퍼를 비롯해 김영빈, 윤석영, 임창우가 백3를 구축했다. 윙백엔 정승용과 김진호, 중원은 김동현과 서민우가 지켰다. 최전방은 김대원과 이정협, 양현준이 나와 득점을 노렸다. 벤치에는 김정호(GK), 이웅희, 케빈, 김대우, 황문기, 갈레고, 발샤가 준비했다.

강원이 먼저 슈팅을 시도했다. 전반 7분 김대원이 오른쪽에서 박스 안으로 돌파에 성공한 뒤 크로스를 했다. 이는 반대편으로 흘렀고 김진호가 슈팅을 시도했지만, 양한빈이 막았다.

서울이 점차 주도권을 가져오며 공격했고 강원은 단단한 수비와 빠른 공격 전환으로 기회를 노렸다. 하지만 양 팀은 큰 기회를 잡지 못하고 전반을 마쳤다.

후반 시작과 함께 강원이 강하게 전방압박을 하면서 주도권을 가져왔다. 후반 3분 김진호가 전진해 오른쪽 측면에서 크로스를 올렸고 양현준이 중앙으로 쇄도해 헤더를 시도했지만, 크로스바 위로 넘어갔다.

서울은 후반 6분 위기 이후 빠르게 역습을 시도했다. 팔로세비치, 정한민이 주고 받아 나상호가 박스 안에서 슈팅 기회를 잡았지만, 빗나갔다.

후반 8분엔 강원이 하프라인에서 볼을 뺏은 뒤 양현준이 오른쪽 측면 돌파를 시도했다. 이후 크로스가 올라갔고 볼이 굴절되면서 쇄도한 서민우의 슈팅까지 이어졌지만, 약하게 맞아 양한빈이 잡았다.

서울은 후반 17분 기성용과 이태석을 빼고 조영욱, 이태석을 투입해 변화를 줬다. 서울은 백4로 전환하고 공격 숫자를 늘리면서 전방압박 라인을 높였다.

강원은 후반 26분 양현준, 이정협이 빠지고 발샤, 갈레고가 투입됐다. 강원도 공격진에 변화를 주며 의지를 보였다. 서울도 곧바로 정한민을 빼고 강성진을 투입했다.

결국 서울이 먼저 골망을 흔들었다. 후반 29분 강성진이 오른쪽에서 왼발로 크로스를 올렸고 조영욱이 혼자 박스 안에서 헤더로 돌려놔 득점에 성공했다.

강원은 후반 32분 김진호, 서민우를 빼고 케빈, 이웅희를 투입해 중원과 수비에 변화를 줬다. 후반 37분 강원은 패스 미스 이후 유상훈 골키퍼에게 연결했다가 전방압박에 실수할 뻔 했지만 소유권을 지켜냈다.

서울이 계속 리드를 유지하면서 경기를 운영했고 강원의 공격을 끝까지 막았다. 서울은 강원을 턱밑까지 추격했고 강원의 발목을 잡았다. 같은 날 열린 수원FC가 승리하면서 강원은 7위로 내려왔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김정현 기자 sbjhk803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