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0-01 21:02
스포츠

폭우 쏟아진 잠실, 키움-두산 14차전 우천 취소

기사입력 2022.08.19 16:58



(엑스포츠뉴스 잠실, 박윤서 기자) 전날 승리의 기운을 이어가려던 두산 베어스와 3연패 탈출을 노렸던 키움 히어로즈가 하루 휴식을 가지게 되었다.

두산과 키움은 19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팀 간 시즌 14차전 맞대결을 치를 예정이었다. 두산은 이영하, 키움은 타일러 애플러를 선발투수로 예고했다.

하지만 이날 경기는 우천 취소가 결정되며 열리지 못했다. 당초 중부 지방에 비 예보가 있었고 잠실야구장에는 방수포가 덮여있었다. 오전부터 흐린 날씨가 지속됐고 오후 3시가 넘어서 비가 내리기 시작했다. 점차 빗줄기가 굵어졌고 결국 우천 순연이 확정됐다.

이날 취소된 경기는 추후 재편성 될 예정이다.

사진=잠실, 박윤서 기자

박윤서 기자 okayby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