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0-04 22:28
연예

'어웨이크' 임세미·성지루·한지원, 밀실 탈출기…비대면 스릴러 케미

기사입력 2022.08.17 16:10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영화 '어웨이크'(감독 이윤호)가 주연 배우들의 스릴러 케미스트리로 긴장감을 전한다.

'어웨이크'는 어느 날 갑자기 의문의 공간에서 눈을 뜬 세 명의 남녀가 서로 얽힌 기억을 찾아 탈출을 시도하는 미스터리 밀실 스릴러다.

임세미는 의문의 공간에서 눈을 뜬 소진을 연기해 극한의 상황에서 두려움과 공포에 빠진 인물의 처절한 몸부림을 실감나게 그려냈다.



소진과 함께 납치된 남자 동혁은 성지루가 연기했다. 성지루는 예기치 못한 상황 속에서 혼란과 분노에 휩싸인 동혁의 심정을 생동감 있게 표현했다. 

한지원은 알 수 없는 공간에서 마지막으로 눈을 뜬 혜린 역을 맡았다. 그는 절망적 상황을 벗어나기 위해 처절하게 몸부림치며 점점 희망을 잃어가는 혜린의 좌절감을 생생하게 묘사했다.

이처럼 섬세한 감정 연기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은 임세미, 등장하는 장면마다 신스틸러로 시선을 빼앗는 성지루, 신예라는 말이 무색하게 탄탄한 연기력을 입증한 한지원이 미스터리 스릴러 '어웨이크'로 만났다.

세 사람은 서로의 얼굴을 볼 수 없는 상황에서 대화만으로 극을 이끌어가며 전례 없는 비대면 케미스트리를 자랑했다. 서늘한 분위기의 영화와 달리 촬영 현장은 배우들의 열정 덕분에 훈훈한 열기가 가득했다. 환하게 웃던 배우들은 카메라 앞에 서면 180도 달라진 모습을 보여주며 영화의 완성도를 높였다는 후문이다.



이윤호 감독과 임세미, 성지루, 한지원은 17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언론·배급시사회에 참석해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어웨이크'는 24일 개봉한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박지영 기자, 트윈플러스파트너스㈜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