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0-01 20:13
연예

한정민♥조예영, 19금 신혼여행…입맞춤하며 "나 못 참는다고" (돌싱글즈3)[종합]

기사입력 2022.08.14 23:50 / 기사수정 2022.08.16 14:56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기자) '돌싱글즈3' 한정민, 조예영 커플이 신혼여행 첫날밤을 즐겼다.

14일 방송된 MBN, ENA ‘돌싱글즈3’에서는 커플로 매칭된 한정민♥조예영, 유현철♥변혜진의 본격적인 ‘동거’ 현장이 전파를 탔다.

앞서 '돌싱글즈3' 제작진은 최종 선택 직후 신혼여행을 떠나게 된 두 커플이 서로에게 집중하는 신혼여행의 달달함을 담기 위해 ‘19세 이상 관람가’로 시청 등급을 조정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날 방송에서 한정민, 조예영은 부산에서 웨딩촬영을 진행한 후 본격 신혼여행을 즐겼다. 숙소로 이동 중 한정민은 "오래오래 만나야 웨딩드레스 입은 모습을 더 볼 수 있겠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웨딩 촬영 중 많은 눈물을 흘린 두 사람은 "너무 울어서 배고프다"라며 만찬을 즐겼다.

한정민은 "오늘 뭐하고 싶어?"라고 물었고 조예영은 "얘기하고 산책"이라 답했다. 이에 한정민은 "피곤해도 못 잔다"라고 했고 조예영은 "잘 생각이었어?"라고 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계속해서 한정민은 "한 침대에서 자는 게 걱정이다"라고 농담했고 이에 조예영은 "바닥에서 잘래?"라고 물어 한정민을 당황하게 했다.



호텔로 들어온 두 사람은 유난히 길었던 하루에 서로를 껴안으며 피로를 달랬다.

조예영은 자신만 바라보는 한정민의 모습에 "그런 눈빛으로..."라며 부끄러워했다. 한정민은 "뭔가 헷갈린다. 이게 무슨 감정인지 모르겠다. 후회하지 않을 만큼 좋고 계속 오래 보고 싶은데 어떤 것부터 얘기해야 할지도 모르겠고 뒤죽박죽이다"라고 털어놨다.

이후 두 사람은 취기를 빌려 진한 입맞춤을 하기도 했다. VCR로 이를 지켜보던 이혜영은 "지금 내가 뭘 보고 있는 거야"라며 혼란스러워했다.

한정민은 조예영의 스킨십에 "나 못 참는다고. 씩씩하고 남성 호르몬 더럽게 많은 남자다"라고 이야기했다. 이후 두 사람은 카메라 밖 사각지대로 사라져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MBN, ENA 방송화면

하지원 기자 zon122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