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02 03:03
스포츠

'대승' 수원 이병근 감독 "격차 벌릴 수 있었던 건 팬들 응원 덕분"

기사입력 2022.08.14 22:21 / 기사수정 2022.08.14 22:36



(엑스포츠뉴스 수원월드컵경기장, 김정현 기자) 오랜만에 대승을 거둔 이병근 수원삼성 감독이 소감을 전했다.

수원삼성이 14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28라운드 성남FC와의 경기에서 4-1로 승리했다. 수원은 승점 3점을 추가해 9위 대구와 승점 27로 같지만, 다득점에서 뒤진 10위로 올라섰다.

이병근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궂은 날씨에도 많은 팬들이 찾아와 주셔서 선수들에게 많은 응원을 해주셨고  큰 힘이 됐다. 득점으로 달아날 때 추격 골이 나와 걱정했는데 선수들이 처지지 않고 맡은 역할을 잘해주고 안정을 찾고 더 벌렸다고 생각한다. 그중에서도 처지지 않고 한 발 더 뛰게 한 건 열렬히 응원해주신 팬 덕분이다. 팬들이 마음고생을 많이 하셨을 텐데 오늘 경기를 이겨서 즐거워하셨으면 좋겠다. 또 저희도 분발해서 더 좋은 경기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오늘 경기에서 선수들의 간절함을 봤는지 묻자 이 감독은 “새 선수들이 들어가면서 하고자 하는 것들이 잘 될지 걱정했고 많이 고민했다. 예상했던 상대의 4-4-2 전형이 아닌 3-4-3 전형으로 나와서 그에 대해 대비를 했는데 완전히 맞진 않았다. 전반에 어려워했는데 빠른 선제 득점과 추가골로 우리 쪽으로 분위기를 이끌었다. 우리가 어려운 상황에서 득점이 나와 모든 것이 우리 쪽으로 좋게 흘러갔다”라고 말했다.

전진우의 활약에 대해선 “경기 전에도 말씀드렸지만, 우리가 잘되는 과정, 좋은 결과가 나왔을 때 전진우의 득점이 나오고 측면을 장악했다.  오늘도 진우와 현규, 류승우, 정승원 등이 앞에서 수비를 해주고 공격적으로 나서면서 하나가 돼 잘 해줬다고 생각한다. 그런 점에 있어서 앞으로 기대를 할 수 있는 부분이다. 진우도 이길 때 득점해주는 공식이 있다고 하던데 계속 나왔으면 좋겠다. 진우도 성장하려면 꾸준함이 필요하다. 개인적인 발전과 함께 팀의 승리도 가져올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몇 주 전부터 훈련 장면이 경기장에서 나왔으면 좋겠다고 했는데 네 골이 터졌다. 이 감독은 득점력의 꾸준함이 이어질 지 묻자 “경기가 안 풀릴 때 미팅을 하면서 들은 이야기가 공격 장면에서 약속하고 플레이해야 할 것이 무엇인지 이야기했다. 그에 대해 생각을 많이 했다. 공격에 대해서 빌드업 과정을 더 많이 하고 맞춰봤다. 그런 점들이 맞고 있고 선수들이 백패스나 횡패스가 많았지만, 오늘은 뒷공간 패스나 전진 패스를 많이 시도했다. 훈련 때 했던 장면이 많이 나와서 앞으로도 기대하고 있다. 원톱에서 투톱으로 바꾸거나 섀도우 스트라이커가 있는 상황에서 득점이 터진다. 진우, 현규, 병준, 기훈이가 같이 호흡을 맞춘다면 큰 도움을 줄 거라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고명석이 수원 더비에서 실수했지만, 곧바로 선발로 기용했고 효과를 봤다. 이 감독은 “그런 정에 기분이 안 좋을 수 있지만, 늘 명석이를 활용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블투이스가 공격적으로도 나서는데 스피드가 느려서 뒷공간이 걱정된다. 그런 점을 명석이가 높이뿐만 아니라 스피드도 좋아 커버를 적재적소에 해준다. 우리 선수 중에 없는 유형의 선수라고 생각한다"라고 답했다. 

이어 "백4 뒷공간이 위험한데 이를 대비했기 때문에 명석이가 꼭 필요하다. 오늘 잘하다가 부상까지 당해 어려움이 있었는데 도움을 많이 줬다고 생각한다. 또 지난 경기 실수로 의기소침해 있었는데 전화하면서 괴롭히고 분위기를 살려주려고 했다. 본인이 세트피스 득점으로 많이 지운 것 같다. 다음 경기도 중용하려고 한다”라고 말했다.

성남을 공략했던 포인트에 대해선 “성남이 4-4-2로 나올 거라고 예상하고 대비를 했는데 3-4-3으로 나와 수비 대응에 선수들이 곤란해했다. 조금 더 선수들이 전방에서 일사불란하게 압박해줬다. 상대가 내려서서 백5가 될 수 있어 중원에서부터 뺏어서 상대가 흔들렸다고 생각한다. 그런 걸 경기를 통해서, 선수들과의 소통을 통해 팀이 단단해질 수 있게끔 경기 중에 진행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선수들 스스로가 능동적으로 알아간다고 생각한다. 상대가 역습에 강한 팀이기 때문에 거기에 대비해 고명석, 정호진이 주력했다. 다행히 팔라시오스가 부상으로 나오지 않아 안심했다. 그렇지만 박수일, 뮬리치 등 스피드 있는 선수들을 우리 중원, 수비 선수들이 차단해줬다. 거기서 역습이 전개됐고 공격진이 상대를 괴롭혔다”라고 답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김정현 기자 sbjhk803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