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8-17 14:28
연예

남윤수, 회사에 '정뚝떨'→퇴사 발언…박호산과 면담 포착 (오늘의 웹툰)

기사입력 2022.08.05 15:21 / 기사수정 2022.08.05 15:21



(엑스포츠뉴스 백민경 인턴기자) ‘오늘의 웹툰’ 남윤수, 박호산의 면담 현장이 포착됐다.

SBS 금토드라마 ‘오늘의 웹툰’ 지난 방송에서 구준영(남윤수 분)은 “부서 이동이 안 되면 퇴사하겠다”는 강수를 뒀다. 엘리트 꽃길을 걸어왔던 그가 처음으로 고난의 흙길에 서있기 때문. 

유명 대학 졸업장에 각종 자격증, 스펙을 보유한 그는 수습까지 거쳐 최우수 성적으로 선망의 기업 네온에 입사했다. 그런데 “거기 가는 신입은 똥 밟은 것”이라 불리는 웹툰 편집부에 배치된 것도 모자라, 작가들의 ‘민원 폭탄’ 현장으로 보내졌다. 

특히 네온을 살린 3대장 스타 작가 뽐므(하율리)의 사생활 케어 요청은 준영의 내적 분노를 일으켰다. 심지어 혼자 분노를 삭이고 끝까지 숨기고 싶었던 ‘변뚫남(변기 뚫어주는 남자)’ 소식이 권영배를 통해 사무실에 알려졌다. 어느새 동기들 사이에도 파다하게 퍼졌다.



안 그래도 벗어나고 싶었던 웹툰 팀이었는데, 이제 팀 이동이 안되면 퇴사까지 생각할 정도로 정이 뚝 떨어졌다. 생각지 못한 고난과 수모를 겪는 준영이 결국 퇴사를 하려는 것일까.

5일 공개된 스틸컷에는 편집장 장만철(박호산)과 준영의 1:1 면담이 포착됐다. 특히 면담을 끝내고 난 후 준영의 표정이 심상치 않아, 두 사람이 어떤 대화를 나눴는지 궁금해진다.

‘오늘의 웹툰’ 제작진은 “‘사람이 필요하다’며 신입사원을 충원한 네온 웹툰 편집부가 2회 만에 위기를 맞았다. 허관영(하도권) 본부장의 압박도 모자라, 준영까지 ‘퇴사’를 고민하고 있다.

과연 준영과 만철, 두 사람이 1:1 면담에서 무슨 대화를 나눌지, 이 상황이 준영에게 어떤 영향을 미칠지, 무엇보다 편집부의 미래는 어떤 전개를 맞을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오늘의 웹툰’ 3회는 5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사진 = 스튜디오S

백민경 기자 betty@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