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10 15:11
연예

잭슨, 맨유vs리버풀 친선경기 오프닝 공연…글로벌 영향력 ing

기사입력 2022.07.13 17:15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가수 잭슨이 태국에서 열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vs리버풀 프리시즌 친선경기 오프닝 공연을 화려하게 장식하며 글로벌 인기를 증명했다. 

잭슨은 지난 12일(현지시간)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국립경기장(Rajamangala Stadium)에서 개최된 ‘MANCHESTER UNITED-LIVERPOOL THE MATCH BANGKOK CENTURY CUP 2022(맨체스터 유나이티드-리버풀 더 매치 방콕 센추리 컵 2022)’에서 오프닝 공연을 진행했다. 

잭슨은 ’100 Ways(100 웨이즈)’로 화려한 공연의 시작을 알렸으며, ‘크루얼(Cruel)'은 물론 최근 발매한 디지털 싱글 '블로우(Blow)'까지 12곡을 가창, 풍성한 공연을 펼치며 글로벌 인기를 실감케 했다. 

잭슨은 식지 않는 글로벌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 4월에는 세계적인 뮤직 페스티벌인 '코첼라 밸리 뮤직 앤 아츠 페스티벌(Coachella Valley Music and Arts Festival)' 메인 무대에 올라 완벽한 무대를 선사하며 큰 호응을 받기도 했다. 

또한, 잭슨은 2019년 첫 솔로 데뷔 앨범 'MIRRORS(미러스)'로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 32위에 이름을 올렸으며, 2020년 발표한 싱글 ‘100 Ways(100 웨이즈)’는 ‘미디어베이스 톱40’ 29위에 이름을 올리며 K팝 아이돌 솔로 가수 최고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지난 2021년 발매한 싱글 'LMLY'와 '드라이브 유어 홈(Drive You Home)'을 ‘미디어베이스(Mediabase) 톱40’ 차트에 올리는 등 솔로 아티스트로의 글로벌 영향력을 이어가고 있다. 

이외에도 잭슨은 지난 3월 처음으로 발매한 영어 싱글 ‘Blow’을 통해서는 뛰어난 음악성과 예술적 역량까지 담아내며 전 세계 팬들의 사랑을 받기도 했다. 

‘Blow’를 통해 자신만의 보컬 컬러를 만들어 가는 것은 물론 작사, 작곡, 뮤직비디오 등 앨범 전반에 참여해 아티스트로서 한층 성장한 모습을 보이며 잭슨만의 능력을 다시 한번 증명했다. 

잭슨은 다양한 음악 활동과 공연을 통해 팬들을 만나고 있으며, 앞으로도 활발한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사진=팀왕

전아람 기자 kindbell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