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8-12 22:04
연예

이세희 "'신사와 아가씨' 실제라면? 뺨 세례 기분 상해" (미우새) [종합]

기사입력 2022.07.03 23:50 / 기사수정 2022.07.03 22:07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배우 이세희가 드라마 '신사와 아가씨'를 언급했다.

3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이세희가 게스트로 출연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서장훈은 "드라마 '신사와 아가씨'가 최고 시청률을 38% 기록했다고 한다. 본인이 생각할 때 본인은 시청률의 몇 % 기여한 거 같냐"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세희는 "되게 사람들이 많이 나오고 '신사와 아가씨'의 아가씨였지만 제가 한 게 사실 많이 없어서 1% 정도"라며 밝혔고, 신동엽은 "지나친 겸손은"이라며 만류했다.



이어 서장훈은 "이세희 씨가 따귀 맞기, 머리채 잡히기, 물 세례, 토마토주스 세례까지 사랑 때문에 온갖 수난을 다 당했다"라며 드라마 속 장면을 언급했다.

이세희는 "사실은 선배님들이 베테랑이셔서 노하우가 있다. 때릴 때 노하우가 있어서 선배님을 믿으면 하나도 안 아프게 끝날 수 있다"라며 못박았다.

서장훈은 "이 중에 그래도 '이건 감정이 상한다' 싶었던 건 어떤 거냐"라며 궁금해했고, 이세희는 "굳이 불편했다면 토마토 같은 거 했을 때 옷이 젖으니까 다음 신 준비할 때 불편했다"라며 고백했다.

신동엽은 "실제 상황이라면 어떤 게 제일 짜증 나고 힘들 거 같냐"라며 질문했고, 이세희는 "아무래도 뺨이 기분이 많이 상할 거 같긴 하다"라며 털어놨다.



또 신동엽은 "이세희 씨는 설거지하는 걸 가장 귀찮아한다더라. 최장 며칠 동안 미룰 수 있냐"라며 질문했고, 이세희는 "사실 더 미룰 수 있는데 4일까지는 안 해봤는데 더 미룰 수 있다. 그렇지만 냄새에 예민해서 냄새가 나면 해야 한다. 욕실 청소 같은 건 되게 좋아한다"라며 설명했다.

신동엽은 "장훈이 표정이"라며 서장훈의 반응에 주목했고, 이세희는 "(나와) 멀어지는 거냐"라며 농담을 건넸다.

더 나아가 서장훈은 "이세희 씨가 굉장히 털털하신 거 같다. 털털한 밸런스 게임을 해보자. 좀 더 참기 쉬운 거 고르기. 일주일 동안 양치 안 한 남자친구와 뽀뽀하기 아니면 일주일 동안 발 안 씻은 남자친구 발 닦아주기"라며 물었다.

이세희는 "고무장갑 껴도 되냐"라며 고민했고, 신동엽은 "고무장갑 안 된다"라며 강조했다. 이세희는 '일주일 동안 발 안 씻은 남자친구 발 닦아주기'를 골랐다.

사진 = SBS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