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9-25 00:48
연예

'싱글맘' 박연수, 딸 송지아 다 컸네…"이런 비를 맞으면서"

기사입력 2022.07.01 10:36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박연수가 딸 송지아를 향한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박연수는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제 태어나 처음으로 비 맞고 골프를 쳤는데 장갑 비에 다 젖어 그립 미끄럽고 물 웅덩이에 신발 양말 젖어가면서 느낀 건 우리딸은 시합 때 이런 비를 맞으면서 끝까지 18홀을 돌았구나. 단 한번도 아직까지 시합 나가서 포기한 적 없었던 내 딸에게 박수"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라운딩 후 식사 자리에서 기분이 좋아 알콜 과다 복용으로 먼저 잠드신 엄마 대신 야무지게 건조대에 채 널어놓은 너에게 또 한번 박수. 우리 지금처럼만 열심히 살면 좋은날 올 거야. 사랑해 송아지"라고 덧붙였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박연수의 딸 송지아의 모습이 담겨있다. 송지아는 비가 오는 궂은 날씨에도 운동에 매진하는 모습이다. 송지아의 뚜렷한 이목구비와 러블리한 비주얼이 눈길을 끈다.

이어진 사진에는 비를 맞은 골프채를 건조대 위에 널어둔 모습이 담겨있다. 박연수는 딸의 모습에 흐뭇함을 드러냈다.

한편, 박연수는 이혼 후 송지아, 송지욱 남매를 홀로 키우고 있다. 송지아는 골프를, 송지욱은 축구를 하고 있다.

사진=박연수 인스타그램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