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6-27 15: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해외축구

맨유 감독, 아약스 FW 영입 희망...'선수도 재회 원해'

기사입력 2022.06.23 22:16 / 기사수정 2022.06.23 23:18


(엑스포츠뉴스 권동환 인턴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신임 감독 에릭 턴 하흐가 AFC 아약스에서 함께 했던 공격수와 재회하길 희망하고 있다.

맨유는 현재 아약스의 공격수 안토니 영입을 노리고 있다. 맨유의 새로운 감독인 턴 하흐는 만 22세인 브라질 윙어 안토니를 영입해 오른쪽 측면 공격력을 높이고자 한다.

안토니는 2020년 여름 당시 아약스의 감독이던 턴 하흐 감독이 직접 영입했던 선수로 2021/22시즌 32경기에서 12골 10도움을 기록하며 아약스의 네덜란드 에레디비지에 우승을 도우며 장래가 기대되는 활약을 펼쳤다. 

마침 아약스를 떠나 다음 시즌부터 맨유의 지휘봉을 잡게 된 턴 하흐 감독은 맨유의 공격진을 보강할 필요성이 있다. 지난 시즌까지 맨유의 공격수로 뛴 에딘손 카바니와 제시 린가드가 계약 만료로 팀을 떠났고, 메이슨 그린우드는 성폭력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어 복귀가 불투명한 상황이다.

이에 턴 하흐 감독은 공격진의 공백을 메꾸고자 자신이 지도했던 안토니를 영입하길 원하고 있다. 축구 전문매체 GOAL은 23일(한국시간) "맨유와 아약스는 몸값이 4000만 파운드(약 637억 원)로 평가되는 안토니 영입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안토니 역시 턴 하흐 감독과 재회하길 희망하고 있다"고 전하면서 두 사제의 재회 가능성을 높였다.

턴 하흐 감독은 지난 시즌 프리미어리그 6위를 차지한 맨유를 재건하고자 구단에게 많은 선수 보강을 요구 중이다. 특히 턴 하흐 감독은 과거 아약스에서 함께했던 선수들과 함께하길 원하고 있는데 안토니를 비롯해 아약스의 수비수 율리안 팀버와 리산드로 마르티네즈 그리고 현 바르셀로나의 미드필더 프랭키 더 용 영입을 추천했다.

사진=EPA/연합뉴스


권동환 기자 kkddhh95@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