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7-04 02:37
스포츠

"마음 편치 않았지만..." 실책 아픔 털고 명품조연 거듭난 황성빈

기사입력 2022.05.22 19:35


(엑스포츠뉴스 잠실, 김지수 기자) 롯데 자이언츠 외야수 황성빈이 전날 수비 실수의 아쉬움을 만회하고 팀의 드라마 같은 역전승에 힘을 보탰다.

황성빈은 22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팀 간 6차전에 1번타자 겸 좌익수로 선발출전해 4타수 1안타 1볼넷 2득점을 기록, 롯데의 5-4 승리에 조연이 됐다.

1, 3, 5회 범타로 물러났던 황성빈은 게임 후반 침묵을 깼다. 롯데가 1-3으로 뒤진 8회초 선두타자로 나와 2루타를 때려내며 추격의 발판을 놨다. 고승민의 안타, 안치홍의 사구 때 3루까지 진루한 뒤 1사 후 DJ 피터스의 내야 뜬공 때 득점하며 2-3으로 점수 차를 좁혔다.

두산 유격수 김재호가 포구 후 순간적으로 균형을 잃고 넘어지자 주저 없이 홈으로 쇄도해 팀에 소중한 만회 점을 안겼다. 2사 후 적시타가 터지지 않았던 롯데로서는 황성빈의 발이 큰 역할을 했다.

황성빈은 롯데가 3-4로 뒤진 9회초 2사 1루에서 또 한 번 제 몫을 해냈다. 두산 우완 홍건희를 상대로 볼넷을 골라 출루하며 2사 1·2루의 찬스를 고승민에게 연결했다. 

황성빈의 볼넷 출루 후 고승민이 바뀐 투수 김강률을 상대로 역전 3점 홈런을 폭발시키면서 황성빈이 얻어낸 볼넷의 가치는 더 컸다. 게임이 팀 패배로 끝날 수 있었던 상황에서 끝까지 침착함을 유지했다.

전날 경기에서 수비 실수로 고개를 숙였던 가운데 자신에게 또 한 번 선발출전의 기회를 준 래리 서튼 감독의 믿음에 완벽하게 보답했다.

황성빈은 경기 후 "8회초 선두타자로 나섰을 때도, 9회초 2사 1루에서 타석에 나갈 때도 어떻게든 출루를 해서 고승민에게 연결한다면 이길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 운 좋게 팀이 승리하는데 보탬이 돼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전날 1군에서 처음 실책을 기록했기 때문에 마음 편하게 뛰었다면 거짓말이다. 하지만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마음먹고 게임에 집중하려고 했다"고 경기에 임했던 각오를 설명했다.

사진=잠실, 박지영 기자

김지수 기자 jiso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